‘레벨업’, 데니안 종영 소감…“연기에 재미를 느끼게 해 준 드라마”
‘레벨업’, 데니안 종영 소감…“연기에 재미를 느끼게 해 준 드라마”
  • 이다온 기자
  • 기사승인 2019-08-16 16:44:00
  • 최종수정 2019.08.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idusHQ
sidusHQ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연출 김상우 / 극본 김동규)에서 박실장역으로 맹활약한 데니안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레벨업>에서 데니안은 단테(성훈 분)의 츤데레 친구이자 분노 유발 직장 동료 박실장역을 맡았다. 단테와 함께 있을 때면 능청스럽고, 쭈굴한 모습으로 코믹 포텐을 유감없이 터뜨리는가 하면, 부하 직원 한철(차선우 분)에겐 자상한 상사로서, 미자(이가원 분)에겐 로맨틱한 연인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해 마성의 매력을 갖춘 박실장을 완성시켰다.

 

이에 데니안은 “<레벨업>은 참 재밌게 촬영했던 드라마입니다. 연기에 재미를 느끼게 해준 드라마였는데 벌써 종영이라고 하니 시원섭섭한 마음인데요. 저 뿐만 아니라 출연했던 배우분들 모두 <레벨업>을 통해 레벨업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고요. 감독님들, 스태프 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데니안은 드라마 종영 이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선정에 고심 중이다.

 

zelra@han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