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조국 청문회' 앞두고 공방전... "정치공세 중단하라" vs. "당장 사퇴하라"
여야, '조국 청문회' 앞두고 공방전... "정치공세 중단하라" vs. "당장 사퇴하라"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08-17 16:31:25
  • 최종수정 2019.08.17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주말인 17일에도 열띤 공방을 이어갔다. 여당인 민주당은 야당을 향해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제2야당인 바름미래당은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과 보수언론의 조 후보자와 가족들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의 무분별한 폭로성 정치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런 야당의 정치공세에 동의할 수 없고 이제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 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역량이나 전문성, 자질 등에 관해서는 관심조차 없고 과거 민주화운동에 대한 색깔론 공세와 뚜렷한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의혹 제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특히 조국 후보자를 검증하는 것인지 후보자 가족을 검증하려는 것인지 모를 정도로 주변 가족들과 관련된 의혹을 집중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모펀드, 부동산 거래, 웅동학원 소송 등의 문제에 대해서 조 후보자측이 법적 문제도 없고 본인이 직접 관련되어 있지도 않다는 점을 충분히 소명했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는 사안에 대해 충분한 사실확인이나 근거제시도 없이 의혹을 제기하는가 하면, 가족관계라는 이유로 무조건 책임을 지라는 '신연좌제'적인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74억 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보면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진 셈"이라며 "조 후보자는 자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사퇴하고 내로남불 그 자체인 자신의 의혹들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며 "조 후보자는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려야 한다"고 비판하며 "그가 SNS로 얼마나 많은 사람을 몰아붙이고 모함하고 비난하였는지 돌이켜보고 그 기준의 일부만이라도 그에게 적용한다면 그는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인사청문회 결과에 따라 당론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청문회가 아직 열리지도 않았는데 이렇게 과열된 것 자체가 문제"라며 "정의당은 청문회를 통해 의혹들이 해소되는지, 더 드러나는지를 지켜보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자산 관계와 관련해서 명쾌하게 해명될 필요가 있고,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인사 실패에 대한 책임도 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짐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