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DJ, 김대중-오부치선언으로 양국관계 해법 제시"
문희상 국회의장 "DJ, 김대중-오부치선언으로 양국관계 해법 제시"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08-18 11:40:44
  • 최종수정 2019.08.1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사진=국회 자료사진]

문희상 국회의장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김 전 대통령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해 양국관계 해법과 미래비전을 제시했다"면서 한국과 일본이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어나갈 때"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추도사에서 "김 전 대통령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통해 양국관계의 해법과 미래비전을 제시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당시 일본 의회 연설을 통해선 '두 나라가 과거를 직시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만들어나가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며 "한일 양국의 과거, 현재, 미래를 꿰뚫은 놀라운 통찰력과 혜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안타깝게도 20년이 지난 지금 양국관계가 큰 벽에 서고 말았다. 그렇지만 분명하고 확실한 건 대한민국 국력은 강하고 국민의 저력은 더욱 강하다는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능동적이고 당당하게 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거다. 용기와 지혜를 주시고 하늘에서 지켜봐 주시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당신께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향한 첫걸음을 시작했다"며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며 한중, 한일, 한러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한국 외교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또 "당신께선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의 조화를 정치인에게 필요한 능력이라고 하셨다"며 "'최선이 아니면 차선, 최악을 피하려는 차악'을 선택할 줄 아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고 하셨다. 하지만 지금의 정치는 대화와 타협이 실종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정치는 대화와 타협이 실종됐다. 민족 대도약의 기회를 맞아 국론을 모아야 할 정치권은 서로를 탓하며 반목과 갈등의 골만 깊어가고 있다"며 "10주기를 추모하는 오늘, 더더욱 대통령님의 빈자리가 그립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대통령님의 생애는 진정한 용서와 화해를 통해 국민통합의 길을 걸어온 여정이었다"며 "당신을 탄압했던 세력과 결코 타협하지 않았으며 훗날 그들을 용서까지 하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대통령님께서는 평화적이고 수평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내 민주화를 완성했다. 산업화 세력을 포용하고 힘을 모아 연합정부 형태로 국정을 이끌었다"며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진보와 보수라는 이분법을 배척했으며, 진영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했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저를 정치의 길로 이끌었던 대통령님의 말씀을 따라 정치인생의 마지막까지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며 "저와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은 대통령을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