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김대중 前대통령의 길을 따라 걷겠다"
李총리 "김대중 前대통령의 길을 따라 걷겠다"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08-18 12:01:20
  • 최종수정 2019.08.1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에서 DJ 회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김 전 대통령께서 주신 말씀대로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고 믿으며 김 전 대통령의 길을 따라 걷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대통령님의 평생의 좌우명인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고자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특히 김 전 대통령은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의 조화를 스스로 실천하시고 후대에 가르쳐 주셨다"며 "대외정책에서도 한미동맹을 중심에 놓고, 이웃 나라들과의 우호와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세계도 변화하고 있다. 우리도 과거의 우리가 아니고, 이웃 나라들도 과거의 그들이 아니다"며 "김 전 대통령의 '조화'와 '비례'의 지혜는 더욱 소중해졌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3대 위기(민주주의·남북관계·서민경제의 위기)를 걱정하시며 서거하셨다"며 "그 우려는 현실이 됐고 급기야 국정이 농단 되기에 이르렀으며 국민은 촛불을 들고 몇 달을 항의해 정부를 바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촛불을 들고 몇 달을 항의해 정부를 바꾸었다. 그렇게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 대통령님의 길을 따라 걸은 지 2년3개월이 넘었다"며 "이제는 제도적 민주주의의 완성과 생활 속 민주주의의 착근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민주주의는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하며 현 정부의 성과를 언급했다.  

남북관계는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만큼 달라졌다"며 "적잖은 난관을 겪고 있지만, 북한 비핵화 협상의 궤도는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경제부문은  "서민의 고통 등 과제가 많지만, 1인당 국민소득(GNI) 3만 달러를 돌파했다. 우리가 세계 일곱 번째로 3050클럽(인구 5천만명 이상이면서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넘은 국가)에 들어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지금 저희들의 노력과 성취도 따지고 보면 대통령님의 족적 위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대통령님의 의미는 세월이 흐를수록 더 커진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김 전 대통령은 앞으로도 후대에 위대한 역사로, 영원한 스승으로, 따가운 채찍으로 오래오래 살아계실 것"이라며 "저희는 김 전 대통령께서 주신 말씀대로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고 믿으며 김 전 대통령의 길을 따라 걷겠다"고 추도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