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조국 수사팀' 특수부 2개로 확대
[단독] 검찰 '조국 수사팀' 특수부 2개로 확대
  • 윤여진 기자
  • 기사승인 2019-08-30 16:26:08
  • 최종수정 2019.08.3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지검 특수2부+특수3부로…수사팀, 압수물품 분석 과정서 유의미한 단서 찾은 듯
지난 2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가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동중학교에 있는 학교법인 웅동학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7일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가 경남 창원시 진해구 웅동중학교에 있는 학교법인 웅동학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주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이 압수 물품 분석 과정에서 수사팀에 특수부 1개 부서를 보강하는 등 수사 규모를 확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청문회가 열리기 전 검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한 데 이어 수사에 탄력이 붙은 것으로 보인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 소속 검사들은 전날 학교법인 웅동학원 일부 이사들에게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이 가능한지를 타진했다. 대외적으로 검찰이 밝힌 수사에 참여하고 있는 부서는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 하나이지만 추가로 다른 특수부 인력을 차출한 것이다. 

이는 검찰이 압수 물품 분석 과정에서 유의미한 단서를 포착해 수사팀 규모를 확대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위키리크스한국>과 전화 통화에서 "(특수3부) 일부 검사들이 압수물품 정리 과정에 참여한 것으로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에서 웅동학원 일부 이사에게 연락한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윤여진 기자]

aftershoc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