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동양대 총장에 전화 건 유시민·김두관 고발
한국당, 동양대 총장에 전화 건 유시민·김두관 고발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9-06 09:50:11
  • 최종수정 2019.09.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6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을 증거인멸 등 강요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자유한국당 법률자문위원 및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유시민 이사장과 김두관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당시 제출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의 허위·조작 의혹과 관련,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최성해 총장에게 전화한 것이 증거 인멸·외압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해 조 후보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언론 등에 진술해 달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해 "(통화 당사자들이) 어떤 압력을 행사했는지 분명히 말해야 한다"며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서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서는 엄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