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몰아치는 野 추궁에 끊긴 답변만...언쟁 피하려 노력
조국, 몰아치는 野 추궁에 끊긴 답변만...언쟁 피하려 노력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9-06 13:57:25
  • 최종수정 2019.09.0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조국 말끊기' 공세 VS 與 "말할 기회를 줘야지" 항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우여곡절 끝에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앉았다. 

여야의 합의 실패로 한때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후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소명한 바 있다. 이후 조 후보자는 여야의 합의로 다시 한번 해명할 기회를 얻었다.

조 후보자는 6일 오전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오늘 저는 진실되고 겸허한 자세로 위원님들의 질문에 성심껏 답변 드리겠다"며 여야 의원들의 도덕성·자질 검증에 임했다.

조 후보자는 이 같은 모두발언을 마치고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했다.

조 후보자는 주로 두 손을 모은 채 비교적 단조로운 어조로 질의에 답했다. 때로는 목소리를 높이며 막힘 없는 답변을 했던 나흘 전 국회 기자간담회와는 사뭇 다른 답변 태도를 취했다.

특히 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질의에서는 각종 의혹을 둘러싼 거센 추궁이 이어지면서 조 후보자는 좀처럼 해명할 기회를 잡지 못하고 답변이 중간마다 끊겼다.

딸의 표창장 허위·조작 의혹을 놓고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통화한 일과 관련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집중 추궁에 조 후보자에게 주어진 발언 기회는 통화 사실을 확인하는 정도로 짧았다.

또한 주광덕 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조 후보자는 답변을 하려다 주 의원의 추가 질의로 답변 기회가 없어지자 답답한 듯 '후'하고 한숨을 내뱉기도 했다.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거세게 몰아붙이려는 한국당 의원들과 해명하려는 조 후보자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이어지자, 이 문제를 놓고 여야 의원 간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 말미에 동양대 총장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조 후보자 설명할 기회를 주자,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짧게 정리해달라"며 조 후보자의 말을 끊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말할 기회를 줘야지 자르면 어떻게 하느냐"(민주당 표창원 의원), "(질의시간은 끝났지만) 답변 시간은 제한이 없지 않느냐"(민주당 박주민 의원) 등의 항의가 이어졌다.

조 후보자는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려는 듯 답변을 고집하지 않았고, 언쟁은 피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조 후보자는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것은 묵시적인 협박이고 강요죄가 된다. 후보자를 고발하겠다. 조사받으라'고 하자 "알겠습니다. 조사받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야당 의원들의 거센 공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에게 충분한 해명 기회를 주는 등 대조를 이뤘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그동안 힘드셨죠'라고 묻자 "지난 한 달이 10년, 20년 같았습니다"라고 답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