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독재' 무가베, 95세 일기로 사망
'37년 독재' 무가베, 95세 일기로 사망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06 18:38:00
  • 최종수정 2019.09.0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8월 25일 로버트 무가베 당시 짐바브웨 대통령이 하라레에서 짐바브웨군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자료사진]
2017년 8월 25일 로버트 무가베 당시 짐바브웨 대통령이 하라레에서 짐바브웨군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자료사진]

로버트 무가베 전 짐바브웨 대통령이 95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에머슨 음낭가과 짐바브웨 대통령은 6일 트위터를 통해 무가베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음낭가과 대통령은 트윗에서 "무가베는 자유의 상징이고 국민의 해방과 자강을 위해 일생을 바친 범아프리카주의자였다"면서 "우리나라와 대륙의 역사에 대한 그의 기여는 결코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무가베 전 대통령의 구체적인 사망 일시와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무가베는 올해 4월부터 싱가포르 글렌이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명이 전립선암이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공식적으로는 백내장으로만 기록돼 있다.

무가베 전 대통령의 사망소식에 대한 국민의 반응은 싸늘했다.

무가베는 1980년부터 37년간 장기 독재를 하다 2년 전 축출됐다. 41살 연하의 부인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려다 2017년 11월 군부 쿠데타와 의회의 탄핵 절차 등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무가베는 부정부패와 사치로 그리고 외국기업을 국유화하려는 등 잇단 실정으로 국가경제를 파탄에 빠뜨렸다. 

또한, 그는 정권을 장악하기 위해 대대적인 학살을 벌였다. '구쿠라훈디 작전'을 펼쳐 은데벨레족 민간인 약 2만 명을 고문하고 살해했다. 1983년 반정부 시위가 벌어진 마타벨레랜드 지역에서는 주민 수천 명을 살해했다

짐바브웨는 세계 최빈국으로 전락했고, 2009년 초인플레이션이 발생하기까지 했다.

newhey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