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文대통령 임명권 존중"…조국 후보자 사실상 적격 판단
정의당, "文대통령 임명권 존중"…조국 후보자 사실상 적격 판단
  • 김민지 기자
  • 기사승인 2019-09-07 13:58:14
  • 최종수정 2019.09.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장인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에게 조 후보와 관련된 의혹을 소명하기 위해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장인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이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에게 조 후보와 관련된 의혹을 소명하기 위해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렸다.

정의당은 7일 오전 발표한 '조국 후보자 임명에 관한 정의당의 입장'에서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간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을 우려한 듯 "조 후보자와 대통령께서는 최종 결정 이전에 후보자 부인이 기소까지 된 지금의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어떤 선택이 진정 사법개혁을 위한 길인가 깊이 숙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언행 불일치는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켰고 청년들에게 깊은 좌절감을 주었다"며 조 후보자 스스로 초래한 신뢰의 위기를 딛고 개혁을 완수할 수 있을지 우려를 거두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열린 청문회에 대해선 "한국당과 언론에서 무분별하게 쏟아낸 수많은 의혹은 어느 하나도 제대로 규명되지 못했다"고 평했다. 

검찰에 대해서도 "국회의 시간과 국민의 시선을 세차게 흔들어 온 수사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면서 "검찰의 정치적 행위의 진위를 엄중히 따질 것이며 사법개혁에 대한 검찰의 조직적 저항에 대해선 단호히 맞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정의당은 인사청문회 종료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관련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검찰의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기소 소식이 전해지자 발표를 보류하고 추가 논의를 진행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민지 기자]

kmj@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