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13~14일 서울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운행
추석연휴 13~14일 서울 지하철·버스 막차 연장 운행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9-08 15:56:11
  • 최종수정 2019.09.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추석 연휴 마지막날 경기 성남 요금소에서 본 경부고속도로 교통 상황 [사진=연합뉴스]
작년 추석 연휴 마지막날 경기 성남 요금소에서 본 경부고속도로 교통 상황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교통량이 늘어나는 추석을 맞아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귀경객이 몰리는 13일 추석 당일과 14일은 지하철과 버스 막차 시간을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지하철 1∼9호선, 우이신설선은 종착역 도착 시간 기준 오전 2시까지 운행한다. 출발 시간 기준으로 언제까지 탑승할 수 있는지는 역과 행선지마다 다르므로 확인해야 한다.

시내버스는 서울역·용산역·영등포역·청량리역·수서역 등 기차역 5곳, 서울고속·동서울·남부·상봉 등 버스터미널 4곳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을 연장 운행한다.

버스는 기차역과 터미널 앞의 버스 차고지 방면 정류소 정차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2시까지 운행한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천100여대는 연휴 기간 내내 정상 운행한다.

성묘객을 위해 13, 14일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4개 시내버스의 운행 횟수를 늘린다.

용미리로 가는 774번, 망우리로 가는 201, 262, 270번이 대상이다.

10∼15일 서울에서 출발하는 고속·시외버스 역시 운행 횟수를 하루 평균 1천166회씩 늘린다. 만차 기준 하루 수송 가능 인원은 평소보다 4만여명 늘어난 13만여명이다.

고속도로 버스전용 차로 운영은 확대 시행한다.

평소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인 경부고속도로 한남IC∼신탄진IC 구간의 버스전용 차로는 11∼15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운영한다.

시는 연휴 기간 불법 주정차를 일삼는 '얌체족'도 단속한다.

기차역과 터미널 등 상습 위반 지역은 물론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도 집중적으로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다만 전통시장 주변은 소상공인 지원 차원에서 단속을 완화한다.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서울교통포털'은 일자별, 시간대별 서울 시내 도로의 정체 구간과 통과 소요 예측 시간을 알려준다. 궁금한 점은 120다산콜센터(☎ 120)로 문의하면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귀성·성묘를 나서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24시간 빈틈없는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