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푸틴, 김정은에 '9.9절' 축전
시진핑·푸틴, 김정은에 '9.9절' 축전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09 06:45:07
  • 최종수정 2019.09.09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1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산책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 정권수립 기념일인 9.9절을 맞아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위원장 동지와 함께 전통적인 중조(중북)친선을 계승 발전시키고 두 나라 친선협조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더욱 발전되도록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큰 행복을 마련해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우리들 사이에 이룩된 광범한 공동인식이 적극적으로 관철되고 있는데 대하여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후 71년간 조선인민은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사회주의혁명과 건설위업을 끊임없이 전진시켜왔다"며 "위원장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조선의 사회주의 위업이 반드시 새로운 위대한 성과를 이룩하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연방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이의 관계는 친선적이고 건설적인 성격을 띠고 있으며 우리들의 4월 블라디보스토크 상봉은 이것을 완전히 입증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나는 쌍무적인 대화와 협력을 여러 방면에서 가일층 발전시키는 것이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근본이익에 부합되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공고히 하는데 이바지한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라울 카스트로 쿠바 공산당 총서기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도 각각 축전을 보냈다.

카스트로 총서기는 "두 나라 역사적 수령들과 현 지도자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에 기초하여 마련된 귀국과의 관계를 쿠바가 대단히 중시한다는 데 대해 재확언하는 바"라며 "당신께 최대의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