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프리즘] 어산지에 대한 증언을 위해 공익제보자 제레미 하몬드 강제 송환
[WIKI 프리즘] 어산지에 대한 증언을 위해 공익제보자 제레미 하몬드 강제 송환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09-09 08:13:24
  • 최종수정 2019.09.09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prisoned activist Jeremy Hammond called to testify before US grand jury, most likely against Julian Assange
줄리안 어산지 석방운동과 제레미 하몬드 (왼쪽)
줄리안 어산지 석방운동과 제레미 하몬드 (왼쪽)

미국의 민간 정보연구소 스트랫포(Stratfor)를 해킹한 혐의로 10년 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운동가 제레미 하몬드가 비공개 연방대배심 명령에 따라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에 대한 증언을 위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제레미 하몬드 후원 위원회’는 최근 공개 성명을 통해 "대배심에서 증언을 강요하기 위해 제레미 하몬드를 버지니아 동부지부로 보낸다는 것을 전하게 되어 매우 비탄스럽고 화가 난다. 대배심 과정의 비공개로 인해 대배심 조사의 속성은 알 수 없으나, 증언을 거부했다고 첼시 매닝을 구속시킨 같은 대배심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2011년 수감된 하몬드는 지난 주 테네시 주의 멤피스 연방 교도소에서 이송됐다. 후원위원회는 지난 8월말 트위터를 통해 하몬드가 오클라호마의 연방 이송센터로 옮겨졌다고 알렸었다. 당시에는 그가 이송된 이유가 명확하지 않았다.

위원회는 하몬드가 현재 첼시 매닝이 있는 곳과 같은 위치에 있는 윌리엄 G. 트루스데일 구치소로 보내졌다고 알렸다. 6개월 전 판사는 증언을 거부한 매닝을 법정모독죄로 수감시켰다. 당시 매닝은 자신에게 어떠한 것을 가하든 견뎌낼 것이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트위터에 ‘제레미에게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준 모두에게 감사한다. 그 자신의 재판에서 정부에 협조할 의사가 전혀 없었듯, 불려가는 다른 어떤 대배심에서도 그는 증언할 의사가 없다’고 글을 올렸다.

시카고 출신의 하몬드는 국제 해킹 운동 단체 ‘어나니머스(Anonymous)’의 멤버이자 무정부주의자이다. 그는 멤피스 연방 교도소 내의 약물남용프로그램에 등록해 조기 석방될 예정에 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연방정부가 이 사실을 악용하려고 하고 있다고 지지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이송되면 하몬드는 12월에 석방될 가능성이 사라지고, 2년을 더 복역해야 한다고 한다.

하몬드는 2012년 3월 시카고에서 FBI에 체포되고, 해킹 공모 혐의로 기소됐다. 처음에는 무죄를 주장했는데, 10주 뒤, 검찰로부터 30년 형의 위협을 받고 유죄로 주장을 번복했다고 한다.

2011년 12월, 하몬드와 조력자들은 텍사스에 있는 미 정보연구소 스트랫포를 해킹하고, 수백만 건의 이메일을 여러 언론과 <위키리크스>에 넘겼다. 550만 건의 이 이메일들은 ‘글로벌 정보 파일(Global Intelligence Files)’이라는 제목으로 <위키리크스>에 게재됐다. 이 이메일들로 ‘월가를 점령하라’와 같은 정치 활동에 대한 미국 정부의 감시 체계가 드러났다.

고교시절 하몬드는 이라크전에 반대해 학생 휴업을 조직한 바 있다. 그는 18살 때 웹사이트 <핵디스사이트(HackThisSite)>를 만들었고, 후에 전자 시민불복종에도 참여했다. 형을 선고받았을 때 하몬드는 ‘사람들은 정부와 기업들이 뒤에서 무엇을 하는 지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하몬드의 지지자들은 지난 화요일 ‘이 사건에서 미국 정부의 노골적인 대배심 절차의 남용은 진실을 말하는 사람들과 운동가들을 표적으로 삼고, 고립시키고, 처벌하는 패턴을 지속적으로 보여준다. 우리는 진실과 투명성과 이를 우리에게 가져다 주기 위해 큰 대가를 치르고 있는 이들을 위해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글을 올렸다.

어산지는 현재 보석규정 위반죄로 50주 형을 선고받고 런던의 악명높은 벨마시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한편 미국과 영국은 그를 미국으로 송환할 방법을 모색 중이다. 그는 18건의 기소에 직면해 있으며, 이 중 17건은 미국의 방첩법 하에 내려진 것이다. 이로 인해 사형이나 최고 175년 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위키리크스>가 중동 지역을 포함 세계 곳곳에서 저지른 제국주의적인 전쟁범죄를 <위키리크스>가 폭로했기 때문에, 미국의 지배계층과 미국의 동맹들로부터 집단으로 비방을 당하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한, 지난 2일 핑크플로이드 전 멤버 로저 워터스와 세계적인 저널리스트 존 필저가 영국 국무부 앞에서 조직한 집회와 미니콘서트를 포함, 어산지를 석방하라는 국제적인 요구도 커지고 있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로이터=연합뉴스]
줄리안 어산지 석방 캠페인. [로이터=연합뉴스]

Imprisoned activist Jeremy Hammond called to testify before US grand jury, most likely against Julian Assange


Imprisoned information activist Jeremy Hammond—who is serving a 10-year prison sentence for hacking the private intelligence firm Stratfor in 2011—has been called before a secret federal grand jury, most likely in an effort to force him to testify against WikiLeaks founder and publisher Julian Assange.

In a statement released Tuesday, the Jeremy Hammond Support Committee said: “It’s with great sadness and anger we announce that Jeremy Hammond is being brought to the Eastern District of Virginia in an effort to compel him to testify before a grand jury. Given the secrecy of grand jury proceedings, we don’t know the nature or scope of the grand jury’s investigation. However, our assumption is that this is the same grand jury that Chelsea Manning is currently being incarcerated for refusing to testify before.”

Hammond was removed from the Federal Corrections Institution in Memphis, Tennessee late last week. On August 31, the support committee reported via Twitter that Hammond had been relocated to the Federal Transfer Center in Oklahoma City, Oklahoma. At that time, it was not clear why he had been moved.

On Tuesday morning, the group reported that Hammond had been sent to the William G. Truesdale Detention Center, the same location where Chelsea Manning is currently in jail for refusing to testify before the grand jury. Manning was sent to prison by US District Judge Claude Hilton six months ago on civil contempt charges. At the time, Manning said she “will accept whatever you bring upon me.”

At around noon on Tuesday, the support committee tweeted: “Thank you all for the overwhelming support already shown to Jeremy. Just as Jeremy had no intention of cooperating with the government during his original trial, he has no intention of testifying before this or any other grand jury he may be called in front of.”

Clearly attempting to break Hammond, a 34-year-old “hacktivist” affiliated with the protest group Anonymous and an anarchist from Chicago, the federal government is seeking to exploit the fact that he was scheduled for a possible early release based on his enrollment in a prison Residential Drug Abuse Program (RDAP) in the Federal Corrections Institution in Memphis. Because of his relocation and removal from the RDAP, Hammond faces the potential loss of his eligibility for release in December and will likely be forced to serve another two years behind bars.

Hammond was originally arrested in Chicago in March 2012 by the FBI and charged with conspiracy to commit hacking, to which he originally pleaded not guilty. Ten weeks later, Hammond changed his plea to guilty after prosecutors threatened him with a 30-year sentence.

In December 2011, Hammond and a group of collaborators hacked the Austin, Texas-based intelligence firm Strategic Forecasting (Stratfor) and turned millions of email exchanges over to media outlets and WikiLeaks. The 5.5 million email messages were published by WikiLeaks as the “Global Intelligence Files.” The messages revealed corporate collaboration in government surveillance of domestic political activity, such as spying on the Occupy Wall Street protestors among other things.

As a high school student at Glendale Heights, Hammond campaigned against the Iraq war and organized a student walkout. He founded the website “HackThisSite” at age 18 and later engaged in “electronic civil disobedience.” At the time of his sentencing, Hammond said “people have a right to know what governments and corporations are doing behind closed doors.”

Drawing further conclusions about the draconian Eastern District of Virginia proceedings, Hammond’s supporters wrote on Tuesday: “The US government’s blatant abuse of the grand jury process in this case continues a clear pattern of targeting, isolating, and punishing outspoken truth-tellers and activists. … We must come together as one, united in our support for truth and transparency, and for those who have paid the ultimate price to bring it to us.”

Julian Assange is currently serving a 50-week sentence in London’s notorious Belmarsh prison on a bogus bail violation, while the US and UK governments attempt to figure out how to extradite him to America. He faces 18 charges, including 17 under the Espionage Act, which can include a death sentence or a life prison term of 175 years. Assange has been subjected to vilification and a massive international conspiracy by the American ruling class and its international allies because WikiLeaks published damning exposures of the war crimes of US imperialism in the Middle East and elsewhere around the world.

With demands growing internationally for the freedom of Julian Assange from Belmarsh—as shown by the demonstration and mini-concert organized by musician Roger Waters and investigative journalist John Pilger in London on September 2—the response of the US state is to double down on plans to have the WikiLeaks editor rendered into CIA custody.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