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서류 검찰 이관·근무자 퇴직으로 조사에 한계"
동양대 "서류 검찰 이관·근무자 퇴직으로 조사에 한계"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9-09 18:03:05
  • 최종수정 2019.09.0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조사단 "검찰 수사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 설명 못 해" 원론적 입장만
총장 학교에 나오지 않고 정 교수도 10일 강의 휴강계획서 제출
동양대 진상조사단, 표창장 의혹 조사내용 발표 [사진=연합뉴스]
동양대 진상조사단, 표창장 의혹 조사내용 발표 [사진=연합뉴스]

동양대 진상조사단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표창장 의혹과 관련해 "일부 서류들은 검찰에 이관됐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도 퇴직한 상태여서 사실적·물리적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광선 진상조사단장은 이날 동양대 본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언론에 보도된 내용의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당시 생성된 자료들을 수집 검토하고 있고 당시 근무한 교직원에 대한 사실관계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순차적으로 자료 발굴과 관계인 면담을 통해 제기된 사실관계들을 규명할 계획이다"며 "향후 조사 과정에서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권 단장은 정 교수 거취와 관련해서는 조사단 영역 밖으로 인사위원회에서 담당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위원회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단이 조사 중이어서 정해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권 조사단장은 예정 시간보다 30여분 늦게 나타난 뒤 미리 적어온 내용을 읽고는 취재진을 피해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이날 브리핑은 당초 구체적인 조사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기대로 관심을 모았으나 정작 조사단은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하는 형식적인 자리가 됐다.

진상조사단은 최성해 총장 지시로 지난 4일 구성돼 표창장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 총장은 이날 학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정 교수는 오는 10일 예정된 강의도 휴강계획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