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평남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지소미아 파기 상황, 북 의도- 청와대 대응 주목
합참 "北, 평남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 2회 발사".. 지소미아 파기 상황, 북 의도- 청와대 대응 주목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10 08:16:28
  • 최종수정 2019.09.10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4일 이후 17일 만…올해들어 10번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0일 미상의 발사체를 다시 쏘아올렸다. 올해 들어서만 10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4일 새벽에도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명명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8월에만 5번째였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북한의 발사체 시험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을 전후로 7차례가 집중됐다. 한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지난달 24일 이후 17일 만에 다시 시험발사를 재개하며 올해 10번째를 채웠다.

특히 북한은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 제의를 한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쏴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최 제1부상은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면서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는 조미 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이 이번에 내륙을 관통하도록 발사체를 쏜 것으로 미뤄 최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형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자신들의 대화 재개 입장에 미국이 조속히 실무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면서도 대화의 주도권을 쥐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