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탐사 궤도선 발사'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
'달 탐사 궤도선 발사'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10 12:29:07
  • 최종수정 2019.09.1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한계'로 궤도선 중량 늘리고 임무궤도 수정
달 궤도선.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달 궤도선.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달 탐사 궤도선 발사'가 당초 내년 12월에서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달 탐사 사업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달궤도선 사업 기간이 19개월 연장됨에 따라 총사업비도 기존 1978억원에서 약 288억원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증액범위는 한국연구재단의 정밀 산정과 기재부, 과기혁신본부 등 재정당국과 협의를 거쳐 확정된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를 돌며 지형관측, 착륙선 착륙지점 정보 수집, 우주 인터넷 기술 검증 실험 등을 진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궤도선에는 국내에서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감마선 분광기, 우주 인터넷 시험 장비 등 5개의 장비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하는 섀도 카메라 등 탑재체 총 6기가 실린다. 

궤도선 발사 업체로는 미국의 스페이스X가 선정됐다.

위원회는 애초 궤도선의 총 중량을 550㎏으로 맞출 계획이었지만 128㎏을 늘려 678㎏으로 결정했다. 이는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어 설계 변경을 요구한 연구진의 의견을 반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원궤도(100×100km)에서만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에서 연료문제를 고려, 9개월은 타원궤도(고도 100×300km)에서 운영한 뒤 원궤도(100×100km)에서 3개월 운영하는 식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임무궤도 구성은 앞으로 탑재체 기관과 협의해야 한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작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체점검을 실시하게 했다. 이후 올해 1월부터 8월까지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을 운영해 연구자간 이견을 조정했다.

점검평가단은 '목표 중량 조정', '발사 기간 연기', '임무궤도 최적화' 등 세 가지 제안 외에도 항우연 내부의 위험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연구인력을 보강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외부전문가의 상시적인 점검 체계를 강화할 것도 제시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연구자 간 다양한 의견이 자유롭게 개진되고 전문가 사회에서 자체적으로 논의해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성숙한 연구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