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가시험 발사 시사...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돼"
北 추가시험 발사 시사...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돼"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11 06:22:34
  • 최종수정 2019.09.11 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어제 방사포 시험사격 지도"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8월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며 이튿날 공개한 발사 사진.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8월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며 이튿날 공개한 발사 사진.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한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부합되었으며 무기체계완성의 다음 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는 전투 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검증되었다고 하시면서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 사격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리시었다"고 전해 추가적인 시험발사가 이뤄질 것을 시사했다.

신문은 시험사격이 두차례 진행됐다고 밝혔다.

한국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10일 오전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발사에 대해서도 초대형 방사포라고 명칭했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