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단식 농성 "조국퇴진...몸 던져 폭정 막겠다"
이학재, 단식 농성 "조국퇴진...몸 던져 폭정 막겠다"
  • 이세미 기자
  • 기사승인 2019-09-15 14:39:10
  • 최종수정 2019.09.1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이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성난 민심을 받들어 오늘부터 조국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느냐"며 "문 대통령과 집권 세력이 자기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고,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가 조국과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친문재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는 것"이라며 "또한 대한민국 국민은 개, 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민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국민의 명령으로 몸을 던져 이 어이없는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단식의 각오를 거듭 밝혔다.

단식농성 장소는 한국당의 '조국 사퇴 천만인 서명운동' 본부가 차려질 서울 광화문광장 혹은 국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서명운동본부가 24시간 운영된다면 단식투쟁 장소는 광화문광장이 될 것"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국회에서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9일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 후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총력 투쟁에 나섰다.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조국 임명 반대 집회를 열며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는 10일 신촌과 왕십리, 고속버스터미널 등 서울 주요 거리에서 릴레이 집회와 1인 시위를 진행했다.

11일에는 인천과 경기 수원, 성남에서 1인 시위를 열었고 12일과 14일엔 서울역에서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10일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1일엔 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의 퇴진을 주장하며 삭발 투쟁에 나서기도 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세미 기자]

ls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