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우디 피폭' 이란 비판... 미-이란 정상 만남은 배제 안해
美, '사우디 피폭' 이란 비판... 미-이란 정상 만남은 배제 안해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16 07:07:04
  • 최종수정 2019.09.16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행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 중단되자 15일(현지시간) 이란을 비난하면서도 이달 말 유엔 총회에서 양국 정상이 만날 가능성은 열어놓았다.

또 이번 사태로 필요할 경우 세계 에너지 공급 안정을 위해 전략비축유(SPR)를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은 세계 에너지 공급에 필수적인 민간 지역과 기반시설에 대한 공격에 책임이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콘웨이 고문은 이달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기간에 트럼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만날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이란의 핵 및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와 최대 압박 작전은 두 정상의 만남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공격은 이 사안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어떤 만남도 약속하지 않았다"며 미 행정부는 "특히 (이란의) 악의적 행동에 대한 보복과 관련해 많은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다"고 말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과 9일 기자들과 만나 유엔 총회 때 로하니 대통령과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콘웨이 고문은 또 "우리 에너지부는, 만약 우리가 세계의 에너지 공급을 안정화해야 한다면 전략비축유를 이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발밑과 해안에 에너지를 갖고 있고, 대통령은 이란이 사우디를 100번 이상 공격해도 우리가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는 조처를 할 준비가 돼 있도록 그것(에너지)을 책임감 있게 개발하는 길을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 중요한 것은 지난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므누신 재무장관이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이란) 추가 제재를 발표한 것"이라며 "그것은 우리가 계속해서 (이란의) 악의적 행동을 비난하고 이란에 최대 압박 작전을 가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과 인터뷰에서 사우디 공격과 관련해 이란에 직접적인 원인이 있는지는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 후티가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후티는 이란의 도움 없이는 이런 공격을 할 능력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란의 노하우와 이란 기술이 확실히 관련돼 있다"며 "이란인들이 여기에 직접 관여했는지 후티 대리인을 통해 관여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시프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의 외교에 관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는 대통령이 이란과의 핵 합의에서 작년 탈퇴한 이후 전개된 상황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이라며 외교적 해결을 주문했다.

앞서 아람코가 소유한 동부 아브카이크의 탈황·정제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두 곳이 전날 드론 공격을 받아 사우디의 원유 생산 절반이 차질을 빚는 사태가 터졌다.

아브카이크는 사우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이며 쿠라이스 유전은 사우디 최대 유전 지대의 하나이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무인기 10대로 이들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예멘 반군이 아닌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이에 대해 이란은 이번 공격과 자국의 관련설을 부인했다.

세계 최대의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의 원유 생산·수출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져 국제 원유 시장의 수급 불안으로 유가도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