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람코 드론 공격' 규탄... "세계 에너지 안보 및 역내 안정 저해"
정부, '아람코 드론 공격' 규탄... "세계 에너지 안보 및 역내 안정 저해"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16 10:23:16
  • 최종수정 2019.09.16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대변인 성명 발표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아브카이크에 있는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석유 탈황·정제 시설 단지에서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원유시설 두 곳에 대한 드론 공격을 16일 규탄했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번 공격이 국제적인 주요 에너지 인프라 시설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서 전 세계 에너지 안보 및 역내 안정을 저해한다는데 우려를 표명하고, 어떠한 유사한 공격 행위도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람코의 동부 아브카이크의 탈황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이 14일(현지시간) 친 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으로 대형화재가 발생해 사우디의 원유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에너지 장관은 "이번 공격으로 사우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인 하루 평균 약 57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영향을 받게 됐다"라고 말했다.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하는 원유 생산에 차질이 생겨 16일 현재 국제유가가 19% 이상 급등했다. 

브렌트유 선물은 싱가포르거래소에서 장 초반 배럴당 19% 오른 71.95달러에,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는 배럴당 12.35% 상승한 67.6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도 장 초반 배럴당 15% 이상 급등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이 사태가 국제 유가에 끼칠 영향을 고려해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방출을 승인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