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직무정지하라" 투쟁수위 높이는 한국당
"조국 직무정지하라" 투쟁수위 높이는 한국당
  • 이경아 기자
  • 기사승인 2019-09-19 17:43:08
  • 최종수정 2019.09.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릴레이 삭발을 이어가는 한편 조 장관의 직무정지를 추진하는 등 대여투쟁 수위를 끌어올렸다.

한국당은 동시에 저녁에는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3차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는 조 장관 사퇴·파면 요구를 관철하는 것은 물론, 검찰 수사를 독려하고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을 제고하려는 다중포석으로 해석된다.

한국당은 이날 조 장관에 대한 '직무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조 장관 임명 자체가 무효임을 입증할 본 소송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전 의원총회 직후 김석기·송석준·이만희·장석춘·최교일 의원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 대열에 동참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오후 울산 남구 삼상동 광장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까지 원내·외 인사 14명이 삭발 투쟁에 나선 것이다.

특히 박 의원 다음으로 황교안 대표가 16일 삭발한 뒤 김문수 전 경기지사, 강효상 의원, 송영선 전 의원(17일), 이주영·심재철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18일)에 이어 이날 의원 5명과 전 광역단체장 1명이 가세하는 등 동참자가 늘어나는 분위기다.

당내에선 총선을 7개월 앞둔 시점에서 대정부 투쟁 효과를 극대화하고 유권자들에게 절박함을 호소하기에 삭발만큼 적합한 수단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삭발을 전략 전술과 당리당략 차원에서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언제 어떻게 삭발해야 국민께 조국 임명이 잘못됐다는 공감을 전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조 장관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맹비난이 이어졌다.

정 정책위의장은 여권이 전날 당정 협의를 통해 재산비례 벌금제 등을 추진하기로 한 데 대해 "총선 때 써먹으려고 준비해놨던 포퓰리즘 보따리를 물타기 차원에서 서둘러 마구 풀어제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 제기도 이어갔다.

주광덕 의원은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조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조국 펀드' 관계사인 '더블유에프엠'(WFM)의 주식 7억5000만원어치를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차명으로 사들인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자료에 따르면 조 장관 5촌 조카의 부인 이모씨는 2018년 4월 5일 코링크PE로부터 WFM 주식 12만주를 6억원에, 정 교수의 동생 정모씨가 일하는 보나미시스템 대표 서모씨도 같은 달 23일 WFM 주식 3만주를 1억5000만원에 사들였다.

이씨는 정 교수에게 5억원을 받아 2016년 2월 2억5000만원을 코링크PE 설립자금으로 사용한 의혹, 정씨의 2017년 3월 5억원어치 코링크PE 주식 매입 시 정 교수가 3억원을 빌려준 의혹 등 차명 투자 정황이 짙다고 주 의원은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이경아 기자]

andrea.lee@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