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68%로 압도적 1위…LG는 애플 제치고 2위
삼성,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68%로 압도적 1위…LG는 애플 제치고 2위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9-09-19 18:32:41
  • 최종수정 2019.09.1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제품.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제품.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68%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1위를 달성했다. LG전자도 애플을 제치고 2위에 안착했다.

19일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4월에 출시한 '갤럭시 S10 5G'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시장 점유율을 68%까지 끌어올렸다. LG전자도 지난 5월 'V50 씽큐'가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2위 자리를 되찾는데 성공했다. 반면 2분기 스마트폰 시장의 최대 화두였던 ‘5G’를 준비하지 못한 애플은 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분기 대비 2%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0.4% 감소했다. 5G 폰 출시로 인한 반짝 호조에도 불구하고, 정체된 시장이 확실하게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지는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는 강력한 스펙은 물론 글로벌 최초 5G 스마트폰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까지 더해져 많은 관심을 받았다는 게 카운터포인트 측의 설명이다. LG전자 'V50 씽큐'의 경우 듀얼 스크린을 통한 멀티태스킹과 게임에 특화된 기능을 강조하고, 5G 지원을 전면에 내세우며 좋은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초기 5G 스마트폰의 높은 가격은 이동통신사와 제조사의 강력한 보조금과 마케팅으로 충분히 상쇄될 수 있었고, LTE 모델보다 오히려 저렴한 5G 요금제가 출시되기도 했다"며 "이로 인해 통신사들은 초반 네트워크 품질 문제에도 불구하고 5G 가입자수를 빠르게 늘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올 2분기 국내에서 판매된 상위 10개 스마트폰 중 7개는 삼성 모델인 것으로 파악됐다. 애플이 2개, LG가 1개 모델을 리스트에 올렸다. 삼성과 LG에서 출시한 5G 폰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하면서, 5G 모델이 전체 판매량의 32%를 차지했다. 고가폰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가폰에서는 삼성 갤럭시 A30과 A9 Pro가 선전하며 10위 안에 들었다.

임수정 연구원은 “갤럭시 A30은 올해 삼성이 새로이 재편한 A시리즈 모델 중 하나로, A50과 함께 국내 뿐 아니라 유럽, 인도, 기타 아시아 지역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 연구원은 "이들 제품은 뛰어난 가성비로 경쟁력을 갖춘 데다가, 미중 분쟁으로 고전 중인 화웨이, 특히 Honor 제품군의 빈 자리를 대체하면서 좋은 실적을 거뒀다"며 "국내에서는 보급형 폰으로는 드물게 삼성페이를 탑재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