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수첩] 르노삼성차 노사 협상 시동... 부산시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
[WIKI 수첩] 르노삼성차 노사 협상 시동... 부산시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19-09-20 08:39:35
  • 최종수정 2019.09.2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 2019 노사협상이 시작됐다. 사진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연합뉴스]
르노삼성 2019 노사협상이 시작됐다. 사진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연합뉴스]

르노삼성차 노사가 19일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위한 첫 실무교섭을 열었다. 일반적인 노사 협상들이 그렇듯, 첫날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첫 번째 실무교섭에서 노조는 기본급 인상안 등을 제시했고, 회사 측은 생산량 감축 등에 따른 작업량 축소 등 기존 방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내주 25일 2차 실무교섭을 갖기로 하는 등 주 1∼2회 실무교섭을 이어간 뒤 협상안이 구체화할 경우 본교섭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차는 지난해 임단협 협상을 놓고 장기간 분규를 빚어오다 올해 6월 타결한 뒤 석 달여 만에 다시 2019년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회사는 생산물량 감축을 이유로 다음 달부터 시간당 차량 생산량을 60대에서 45대로 줄이기로 하고 현재 희망퇴직을 신청받는 등 인력 조정 작업에 들어가 아직도 불씨가 남아 있는 상태다.

르노삼성차는 본사로부터 수출 물량을 배정받지 못해 ‘생산절벽’ 위기에 몰린 상황이다. 이 때문에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임금협상에서도 임금동결 카드를 내밀 수 있다는 시선이 자리잡고 있다.

임금을 인상하게 되면 부산공장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만큼 본사에 물량 배정을 요구할 명분이 약해지기 때문에, 일감이 될 XM3의 수출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임금협상에서 임금동결 카드를 내밀 가능성이 높다.

르노그룹은 올해 3월 XM3의 유럽 수출물량을 르노삼성차에 배정할 것으로 유력하게 전망됐으나, 르노삼성차 노사가 지난해 임단협을 서둘러 매듭짓지 못하면서 아직까지도 확답을 주지 않았다.

르노삼성차 노사갈등 재연 우려 (CG)
르노삼성차 노사갈등 재연 우려 (CG)

르노삼성차는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QM6 흥행에 힘입어 내수판매가 반등하고 있지만 부산 공장의 기존 물량을 대체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다. 더욱이 올해 1~8월 르노삼성차의 내수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히려 5.4% 뒷걸음질 했다. 

신차 물량 확보를 위해 기본급 동결이 절실하지만 시뇨라 사장이 노조를 설득하는 일은 지난해보다 쉽지 않아 보인다. 르노삼성차가 임금협상에 앞서 생산물량 감소를 이유로 희망퇴직을 진행하면서 회사를 향한 노조의 불신이 커졌기 때문이다.

노조는 회사의 구조조정 계획을 놓고 “회사는 2020년 생산물량이 12만 대로 줄어들기 때문에 인원을 줄여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는데 이는 노동강도를 높이려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2013년에도 생산물량이 비슷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속이 타들어가는 경영진의 입장과 달리,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에서 기본급 동결로 한 발짝 양보한 만큼 올해에는 임금인상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노조가 마련한 ‘2019 임금 요구안’은 △기본급 15만3335원(8%) 인상 △노조원만 통상임금 2% 수당 지급 △임금피크제 폐지 △기본급 300%+100만원 격려금 등의 내용이 담겼다.

경영진의 계획대로 임금 동결=> 본사로부터 물량 배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르노삼성차는 '생산절벽'의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르노삼성은 그동안 부산공장 생산량의 절반 가량을 닛산로그 위탁생산에 의존해 왔다. 이 위탁생산은 올해 말 종료된다. 이렇게 되면 10만대 가량의 ‘물량 공백’이 생기는 것이다.

닛산로그 물량은 르노삼성차의 한 해 내수판매량과도 맞먹는 만큼 이를 대체해 줄 후속물량 확보가 절실할 수 밖에 없다.

부산지역 시민들은 이러한 상황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는 노사 협상이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17일 성명을 내고 "르노삼성차가 임단협을 타결한 지 석 달 만에 노사 갈등이 재연될 기미를 보인다"며 "파업 등 노사 갈등이 현실화하면 그 피해를 가늠하기 어렵고, 부산시민도 르노삼성차를 외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르노삼성차 노사가 1년여에 걸친 분규 끝에 어렵게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한 지 채 3개월도 지나지 않았다"며 "지역경제를 뒤흔드는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을 재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노사 각자의 입장은 양안(兩岸)에서 보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논리들이다. 문제는 이같은 입장이 충돌할 수 밖에 없는 논리들이라는데 있다.

입장 차이가 클 때는 객관적인 조언을 새겨 듣는 것이 문제 해결의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지역경제를 걱정하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다.

[위키리크스한국= 김지형 기자]

 

 

 

 

wiki@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