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폭우 몰고 한반도 상륙' 예고..."오늘 '전국 흐리고 비'"
태풍 '타파', '폭우 몰고 한반도 상륙' 예고..."오늘 '전국 흐리고 비'"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09-21 07:36:02
  • 최종수정 2019.09.21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형급 태풍 '타파'는 내일 오후 3시경 제주·부산 등 남부 지방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은 태풍 비구름대 영향 안에 들면서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릴 전망이다.

폭우를 몰고 한반도 상륙을 예고한 태풍 '타파' 영향으로 제주도는 23일까지 150~400mm, 지역에 따라 600mm 비가 예상되고 있다. 

20일 오후 3시 기준 제17호 태풍 '타파'는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380km 해상 시속 2km 매우 느린 속도로 서북서 방향으로 나아가는 중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태풍 '타파'는 중심 기압 98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29m(시속 104km)에 달하고 있다. 초속 15m 이상 강품이 부는 반경은 330km에 달한다. 

'타파'는 이동 속도가 빨라져 토요일인 21일 오후 3시경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80km 바다를 지나 22일 일요일 오후 3시경 오키나와 북서쪽 약 430km를 통과할 전망이다. 

28도 이상의 고수온 해역 통과가 예상된 '타파'는 차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타파'가 가장 강해지는 때는 22일 오전 3시경이다. 중심기압 965hPa,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37m, 시속 133km에 달할 전망이다. 강풍 반경은 350km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미 '폭우' 동반을 예고한 태풍 '타파'로 21일부터 전국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제주도 150~400mm, 제주 산지는 최대 600mm 이상 비가 예상된다. 경상 동해안,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 등 예상 강수량은 100~300mm다. 이외 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와 충청도(북부 제외), 전북과 북한지역 등지 예상 강수량은 30~80mm다.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등 예상 강수량은 10~40mm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강풍도 예상된다. 일부 섬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50m를 넘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