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日, 美기업위성 활용해 대북첩보 능력 강화"
요미우리 "日, 美기업위성 활용해 대북첩보 능력 강화"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23 10:59:17
  • 최종수정 2019.09.2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합성·일러스트=연합뉴스]
[사진합성·일러스트=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미국 민간기업이 운용하는 위성을 군사정보 수집에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발사한 단거리 타도미사일의 궤도를 두 차례 이상 탐지하지 못한 상황에서 대북첩보 능력을 강화하려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23일 “일본 방위성이 2020년도 예산 요구안(부처 차원의 예산안)에 관련 조사비 예산으로 1억엔(약 11억600만원)을 책정했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방위성은 이 예산으로 미국 등의 민간 기업들이 추진 중인 우주 비즈니스 동향을 조사해 자위대가 다른 나라 군사정보를 수집하는 데 민간 기업들의 위성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일본은 광학위성 2기와 레이더위성 5기 등 첩보위성 7기를 운용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향후 첩보위성을 10기로 늘리는 등 첩보위성을 최대한 늘리려고 하지만, 첩보위성 1기당 발사 비용이 400억~500억엔(4천억~5천억원)에 달해 민간위성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소형 위성 개발에 착수해 내년에 시험발사할 계획도 갖고 있고, 우주 공간에서 유사시 타국의 군사 위성을 무력화하는 '방해 위성'을 2020년대 중반 띄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