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자택 압수수색' 공식입장 없이 예의주시
靑, '조국 자택 압수수색' 공식입장 없이 예의주시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23 11:46:15
  • 최종수정 2019.09.2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檢 원칙대로 수사중…文대통령·저와 나 원내대표 자녀까지 특검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과 관련, 별도의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위해 전날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 가운데 검찰 주변에서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이날 오전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이 전격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임명장 수여식에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가면 된다'고 밝힌 기조에 따라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지만 상황을 예사롭지 않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야당에서는 검찰의 수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검찰이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자녀 의혹을 일괄적으로 특검을 통해 수사하자'는 나 원내대표의 제안을 거들었다.

황 대표는 "자꾸 끌어갈 일이 아니며, 비겁하게 피해서도 안된다"며 "특검을 통해서 문 대통령과 조국 자녀, 저와 나 원내대표 등의 자녀를 대상으로 특검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자"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조국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와 국가적 혼란이 임계점을 넘어섰고, 친문 세력의 여론 조작과 비이성적 행태들로 국론 분열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또 "조국 펀드 관련 의혹은 점점 확대되면서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 권력형 게이트로 밝혀지고 있다"면서 "조국이 도저히 물러설 의지가 없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실패한 인사를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