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세계사적 대전환 될것" [전문]
文 대통령 "3차 북미정상회담, 세계사적 대전환 될것" [전문]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24 08:23:03
  • 최종수정 2019.09.24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文대통령과 오랜 우정…많은 진전 이루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오후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조만간 3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협상이 열리리라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는 오랜 우정을 갖고 있고,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엄청나고 훌륭한 거래들을 위해 노력해왔고, 무역협상도 완성해서 양국 모두에게 매우 유익하게 작동하고 있다"며 "(정상회담에서) 무기 구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한다. 한국은 미국의 가장 큰 군사 장비 구매국 중 하나이고,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발언 전문.

◇문 대통령

3개월만에 트럼프 대통령을 뵙게 돼 반갑다.

지난번 트럼프 대통령의 판문점 방문은 행동으로 평화를 보여주신 세계사적 장면이었다. 대통령님의 상상력과 대담한 결단력이 놀랍다.

트럼프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의해 남북관계는 크게 발전했고 북미대화가 이어지고 있다.

조만간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간 실무협상 열리리라 기대한다.

3차 회담이 열리면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의 새로운 질서가 만들어지는 세계사적인 대전환, 업적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대통령님과 함께 하는 동안 한미 동맹은 아주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

경제적인 면에서도 한미 FTA 개정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많은 한국 기업이 미국에 대한 투자를 늘려나가고 있다.

이번 방문 기회에도 미국의 LNG 가스에 대한 한국의 수입을 추가하는 결정이 이뤄지고 또한 한국 자동차 업계와 미국 자율운행기업 간 합작투자가 이뤄지게 됐는데 이 모두가 한미동맹을 더욱 더 든든하게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믿는다.

그밖에도 한미동맹을 더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오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한다.

◇트럼프 대통령

매우 감사합니다.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오랜 우정을 갖고 있고, 많은 진전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우리는 엄청나고 훌륭한 거래(tremendous great deals)들을 위해 노력해왔고, 아시는 것처럼 무역협상(trade deal)도 완성해서 양국 모두에게 매우 유익하게 작동하고 있습니다. 그 교역협상은 이제 완성된 상태로 6개월간 진행돼 왔으며 우리는 교역에 있어서 몇가지 내용을 추가하고자 합니다.

물론 우리는 북한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입니다.

한국의 무기 구매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한국은 미국의 가장 큰 군사 장비 구매국 중 하나이고,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습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