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번엔 조국 아들 소환…'인턴증명서' 의혹 조사
검찰, 이번엔 조국 아들 소환…'인턴증명서' 의혹 조사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09-25 09:30:26
  • 최종수정 2019.09.2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인턴활동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들 조모(23)씨를 소환 조사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4일 조씨를 소환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아 대학원 입시에 활용한 경위 등을 캐물었다.

조씨는 한영외고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13년 7∼8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4년 뒤인 2017년 10월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턴을 또 실제 인턴을 하기전 이례적으로 인턴예정증명서까지 받았다. 검찰은 두 증명서가 위조됐는지 확인 중이다.

조씨는 고교 졸업 후 미국 조지워싱턴대에 진학했다. 이후 2018년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석박사 통합과정에 합격했다.

검찰은 조씨의 인턴증명서가 대학원 입시에 활용된 것으로 보고 지난 23일 조씨가 재학 중인 연세대 대학원과 과거 지원한 충북대·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을 압수수색해 입시전형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밖에 조씨를 상대로 2013년 어머니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재직 중인 대학에서 인문학 강좌에 참석하고 받은 수료증 등도 진위여부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