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5건' 강화군에 특단조치 필요"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5건' 강화군에 특단조치 필요"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27 10:14:27
  • 최종수정 2019.09.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 돼지농가 추가 확진 판정으로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9건으로 늘어난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김현수 장관이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강화 돼지농가 추가 확진 판정으로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9건으로 늘어난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실에서 김현수 장관이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9건 중 5건이 강화군에서 발생함에 따라 강화군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27일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 회의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9건 중 5건이 강화에서 발생해 강화군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아직까지 경기 북부권역에서만 발생하고 있지만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모든 지자체는 1%라도 방역에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 실행한다는 각오로 방역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은 "여전히 농가 출입구 생석회 도포나 농장 출입제한 조치 등에 미흡한 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정부는 내일(28일) 정오부터 경기 북부 권역 축산관계 차량의 다른 권역 이동을 차단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말에도 출입증 발급 등을 위해 지자체 담당 공무원의 근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정오 일시이동제한 조치 해제 전까지 농가와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의 일제소독 등을 완료해달라"며 "축산관계자들은 축산 관련 모임과 행사를 연기·취소를 검토하고, 외부 모임과 행사 참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어 "축제와 같은 일반 행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을 고려해 진행 여부를 판단하되, 방역 매뉴얼을 준수해 철저한 방역이 이뤄지도록 조치해 달라"고 덧붙였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