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내 모든 농장서 총 3만8천1마리 살처분 진행 결정"
"강화군 내 모든 농장서 총 3만8천1마리 살처분 진행 결정"
  • 신혜선 기자
  • 기사승인 2019-09-27 20:12:02
  • 최종수정 2019.09.27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7일 오후 국내 8번째로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 한 양돈농장에서 포클레인이 살처분 작업을 위해 땅을 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7일 오후 국내 8번째로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 한 양돈농장에서 포클레인이 살처분 작업을 위해 땅을 파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시 강화군이 27일 지역 내 모든 돼지농장을 대상으로 살처분을 진행하기로 했다.

강화군은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강화군 가축방역심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그동안 강화군은 확진 판정이 나온 농가 주변 3km 반경에 있는 15개 농가에서 1만2천584마리를 살처분했거나 살처분할 예정이었다.

강화군에서는 24일 송해면을 시작으로 25일 불은면, 26일 삼산면 석모도·강화읍, 27일 하점면 등지에서 돼지열병 확진 농장이 나오고 있다. 확진 농가 9곳 중 5곳이 모두 강화도에 있다. 또한, 인천 강화군에서 사육되는 돼지는 인천 전체 사육돼지 4만3천108마리의 88.2%인 3만8천1마리다.

강화군은 살처분 희망 농가 이외 돼지농장들에서도 살처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 100%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돼지열병의 조기종식과 확산 원천 차단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에 발생 농가 3km 이외의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서도 조건 없는 100% 보상과 국비 지원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newhye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