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주주 작년 4만7000명 증가…26만명 넘어서
미성년자 주주 작년 4만7000명 증가…26만명 넘어서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09-28 08:44:59
  • 최종수정 2019.09.28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기업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자 주주가 작년 한 해만 4만7천명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의원(바른미래당)이 주식명의개서 위탁업무를 하는 한국예탁결제원·KEB하나은행·KB국민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보유 상장사 주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작년 말 기준 미성년자 주주 수는 26만62명으로 집계됐다.

미성년자 주주는 2013년(연말 기준) 16만9천211명에서 2014년 16만5천28명으로 다소 줄었다가 2015년 18만4천명, 2016년 19만88명, 2017년 21만2천570명에 이어 작년까지 4년 연속 늘었다.

특히 작년 한 해 늘어난 미성년자 주주 수는 4만7천492명에 달했다.

이는 2017년 증가 인원(2만2천482명)의 2.1배에 달하는 것으로 직전 3개년간 증가 인원(4만7천542명)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작년 말 미성년자 주주를 연령대별로 보면 미취학 아동에 해당하는 0~6세도 5만9천777명에 달했다.

만 7~12세는 8만9천492명이고 만 13~18세는 11만793명이었다.

1년 전과 비교해 만 7~12세 주주는 27.5% 늘었고 만 13~18세는 20.7%, 만 0~6세는 18.2% 각각 증가했다.

기업별로 미성년자 주주 수를 보면 삼성전자가 1만5천17명으로 제일 많았고 SK하이닉스(6천286명), 셀트리온(5천34명), 현대차(4천538명), 기아차(3천534명) 등 순이었다.

카카오(3천515명), 한국전력공사(3천250명), LG전자(2천459명), 삼성바이오로직스(2천95명), 삼성물산(1천983명)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미성년자 주주가 보유한 주식의 평가액 기준으로는 한미사이언스가 3천730억5천만원(578명)으로 가장 컸다.

셀트리온(768억6천만원·5천34명), 삼성전자(757억원·1만5천17명), GS(732억원·1천208명), 클래시스(449억4천만원·16명), 신라젠(263억2천만원·1천812명), 바이로메드(현 헬릭스미스·807명), SK(222억6천만원·282명), 셀트리온헬스케어(213억8천만원·1천620명), 삼성바이오로직스(181억6천만원·2천95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작년 말 현재 미성년자 보유 주식의 평가 총액은 1조7천305억원이었다. 1인당 평균 665만4천원어치를 보유한 셈이다.

이들 미성년 주주들이 지난해 수령한 배당금은 총 153억6천만원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지난해 미성년자의 주식 보유 붐이 일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부유층이 증여와 상속 수단으로 주식을 활용하는 사례가 적지 않은 만큼 미성년자의 주식 보유와 거래가 합법적으로 이뤄지는지 면밀한 추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