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경선서 전·현직 대통령 관련 직함 사용 배제 검토
與, 총선 경선서 전·현직 대통령 관련 직함 사용 배제 검토
  • 이세미 기자
  • 기사승인 2019-09-29 18:33:50
  • 최종수정 2019.09.29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우)과 이해찬 대표(좌)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우)과 이해찬 대표(좌)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경선 여론조사에서 사용할 후보들의 대표 경력에 전·현 대통령 비서실 직함 등을 허용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의 공식 요청에 따라 재단 관련 직함은 경선에서 불허키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대표는 최근 지역별 의원들과의 릴레이 오찬 자리에서 "경선 때 청와대 이력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29일 전했다.

통상 당원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경선 여론조사에서 후보들은 제한된 글자 수 안에 자신을 소개하는 문구를 넣는다. 한정된 말 안에 자신을 최대한 홍보해야 한다.

당내 다수인 '친문'(친문재인) 당원 등을 고려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이름이 이력에 들어가면 유리하다. 당이 배출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 역시 득표에 큰 도움이 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선거철마다 전·현직 대통령의 이름이 포함된 이력을 문구에 허용할지 여부를 놓고 당내 논쟁이 일었다.

지난해 지방선거의 경우 이름 대신 '15대 대통령', '16대 대통령', '19대 대통령'으로 표현하는 방식까지 검토됐다. 하지만 당 일각의 거센 반발로 결국 전·현직 대통령의 이름을 넣도록 하되, 청와대 경력·장차관급 이상의 정부 경력으로 한정하기로 결론을 낸 바 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이 대표가 그렇게 언급했지만, 그 말을 믿는 사람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이전 사례를 보면 쓰는 쪽으로 결론이 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이 대표의 신중한 성격상 그냥 던진 말은 아니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대표가 결정을 내리지 않았고, 대표 혼자 정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노무현재단 이력'은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다. 노무현재단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앞서 노무현 재단은 지난 4월 23일 '민주당 당내 경선 과정에서의 노무현재단 경력 사용 관련 건의사항'을 제목으로 한 유시민 이사장 명의의 서신을 민주당에 보냈다.

"당내 경선 과정에서 당원, 또는 국민 대상의 여론조사 등에 후보들이 노무현재단의 경력과 직책을 사용하지 않도록 보다 적극적인 제한 기준을 세워주실 것을 건의 드린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여당이 이런 기준을 세움에 따라 자유한국당 등 야당도 '특정 직함' 등 여론조사 과정에서 논란을 불식시킬 기준을 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위키리크스한국=이세미 기자]

lsm@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