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장항산단 ‘해양바이오 전문기업 유치’ 박차
충남, 장항산단 ‘해양바이오 전문기업 유치’ 박차
  • 이범석 기자
  • 기사승인 2019-10-01 10:15:50
  • 최종수정 2019.10.0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서천군,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등 활용 전방위 활동 전개
서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장항산단) 조감도. 사진=충청남도
서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장항산단) 조감도. 사진=충청남도

미래 고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해양바이오를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 중인 충남도가 에 해양바이오 전문 기업을 중점 유치한다.

1일 도에 따르면 서천군 장항읍과 마서면 일원에 위치한 장항산단은 산업시설용지 148만5258㎡를 포함해 총 275만779㎡ 규모로 2008년부터 328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 중이며 유치 업종은 해양바이오를 비롯한 생명과학기술, 청정첨단지식, 수송산업, 지역 친화형산업, 뷰티산업 등이다.

장항산단에는 현재 정우물산 등 21개 기업이 충남도 및 서천군과 협약을 맺고 입주했거나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8개사가 15만8791㎡를 분양받아 10.7%의 분양률을 기록 중이며 화장품 제조업체인 선진뷰티사이언스는 장항생태산단 1호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고 가동 중이다. 정우물산과 TSPG 등 2개 기업도 입주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충남도와 서천군은 앞으로 해양바이오 전문 기업 유치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충남도는 장항산단을 중심으로 한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에 발맞춰 관련 기업을 유치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충남도와 서천군은 장항산단 산업시설용지 중 18만8081㎡를 해양바이오 집중 유치 지역으로 설정하고 해양바이오 관련 대기업 계열사와 접촉하며 유치를 타진 중이다. 아울러 2020년에는 해양바이오 관련 기관·협회를 통해 전문 기업 유치를 위한 전방위 활동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국내 바이오 기업 절반 이상이 원료 소재 확보 등 여건 충족 시 해양바이오 분야 진출을 고려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있다”며 “현재 구축 중인 해양바이오 클러스터를 활용한 장항산단 내 해양바이오 전문 기업 중점 유치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항산단은 인근에 해양생물자원 관련 전문기관인 국립해양생물자원관과 생태 연구·보전·교육·전시 종합 기관인 국립생태원이 위치하고 있어 해양바이오사업지로 최적화됐다는 것이 충남도와 서천군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올해 해양바이오 시제품 및 상품화 공정 개발을 위한 R&D 사업을 추진 중이며 해양바이오 기업 창업 투자 지원도 실시 중에 있다.

또한 전문 인력 양성과 네트워크 조성을 위해 한국폴레텍 대학 해양수산캠퍼스 건립 및 해양바이오 전문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도 추진 중이다.

lbs@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