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경심 교수 소환방식 원점서 재검토…비공개 가능성
검찰, 정경심 교수 소환방식 원점서 재검토…비공개 가능성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01 11:26:33
  • 최종수정 2019.10.0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이번 주 초반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현관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이번 주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검찰이 소환방식을 원점에서 재검토한다고 1일 밝혔다.

정 교수의 건강 문제 등을 감안해 비공개로 소환할 가능성이 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최근 언론 관심이 폭증하고 정 교수의 건강도 좋지 않은 상황을 감안해 어떻게 소환할지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출석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 등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환방식을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검찰은 지난달 25일 정 교수의 정확한 출석 날짜와 시간은 공개하지 않지만 '통상적 절차'에 따라 소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별도의 통로로 출석시키지 않고 보통 피의자들처럼 검찰청사 1층 출입문을 통해 소환하겠다는 뜻이었다. 

이 경우 정 교수는 포토라인에 서는 등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청사에 출석하는 모습이 언론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사실상 공개소환이 이뤄지는 셈이다.

최근 검찰청사 앞에는 정 교수의 소환 모습을 취재하기 위해 대기하는 취재진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지난달 23일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이후 검찰의 수사 절차를 두고 잡음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또 정 교수가 지난달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고 압수수색 당시 충격을 받아 119를 부르려고 할 만큼 건강 상태가 불안정한 점도 고려 대상이다. 

때문에 검찰은 정 교수 소환조사 때 검찰청사에 구급차를 대기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외적인 논란 없이 수사 절차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하는 게 최우선 목표"라고 말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