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북미 실무협상...北김명길 스톡홀름행 “美측 새로운 신호 있어”
다가오는 북미 실무협상...北김명길 스톡홀름행 “美측 새로운 신호 있어”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0-03 16:30:03
  • 최종수정 2019.10.0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실무협상 [사진=연합뉴스]
북미 실무협상 [사진=연합뉴스]

북미 실무협상을 위한 북한 대표단이 3일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했다. 앞서 김명길 순회 대사를 비롯한 북한 대표단은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공항으로 향했다.

대표단은 김 대사의 동선을 철저히 숨겼다. 김 대사는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준비한 차량에 탑승해 서우두 공항 제3터미널로 이동했다.

김 대사는 출국 목적을 묻는 취재인의 질문에 “조미(북미) 실무 협상을 하러 간다”면서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었으므로 큰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가고 결과에 대해서도 낙관한다”고 답했다.

이들 대표단은 이날 오후 베이징발 스웨덴 스톡홀름행 중국국제항공 항공편을 통해 스톡홀름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공항 관계자는 “이날 북한 대표단 일행이 중국국제항공편 스톡홀름 항공권을 발매했다”고 말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1일 "조미(북미)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 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상 제1부상은 북미가 오는 4일 예비 접촉에 이어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역시 입장문을 통해 북미 당국자들이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가영 기자]

leegy060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