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영변 방사화학실험실 5MW 원자로 미가동"
38노스 "영변 방사화학실험실 5MW 원자로 미가동"
  • 이범석 기자
  • 기사승인 2019-10-05 09:46:21
  • 최종수정 2019.10.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업위성사진 분석…연변 핵시설 인근 신축공사 빠르게 진행 중
▲ 38노스가 공개한 北영변 핵시설 단지 내의 '실험용 경수로' 모습. 사진=38노스 보도화면 캡쳐
▲ 38노스가 공개한 北영변 핵시설 단지 내의 '실험용 경수로' 모습. 사진=38노스 보도화면 캡쳐

북한 영변 핵시설 내 방사화학실험실 쪽에서 원통형 같은 용기가 다수 포착됐지만 목적은 불분명하고 원자로 가동 정황은 없다고 미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4일(현지시간) 전했다.

38노스는 이날 상업위성사진을 토대로 재처리 시설인 방사화학실험실의 연료수용건물에서 원통형 모양의 용기로 보이는 다수의 흰색 물체가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29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볼 때 건물 앞에 해당 물체 여러 개가 모여 있고 건물 옆 도로에도 줄지어 있는 모습이라면서 "위성사진만으로는 물체의 목적을 알아낼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했다.

5메가와트(MW) 원자로의 경우 가동 정황은 없다고 38노스는 전했다. 다만 9월 16일과 29일에 차량이 포착됐는데 이는 드문 일은 아니고 시설이 유지 보수 중이라는 뜻일 수 있다고 38노스는 설명했다.

실험용 경수로(ELWR)에서도 포착된 활동은 없었으나 사소한 공사가 ELWR 서쪽편 건물에서 계속됐다.

연구·관리를 위한 건물에서는 인근 2층짜리 건물이 8월 25일 헐렸다가 9월 16일 새 건물이 들어서는 게 포착됐으며 건물의 최종 규모와 목적은 아직 알 수 없지만 공사 속도는 놀랄만하다고 38노스는 덧붙였다.

lb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