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간 대화 모멘텀 유지 기대"
외교부 "북미간 대화 모멘텀 유지 기대"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06 11:15:06
  • 최종수정 2019.10.06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6일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외교부는 이날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이번 북미 간 실무협상으로 당장의 실질적인 진전은 없었지만, 북측 신임 대표단과의 협상이 시작된 것을 평가하며 이를 계기로 대화의 모멘텀이 계속 유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이번 협상에서의 양측 입장을 바탕으로 대화가 지속할 수 있도록 미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 협상팀 간에는 금번 협상 전후로 시차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긴밀히 협의해 왔으며, 앞으로도 한미 간 준비해 온 계획대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이끄는 북미 협상단은 5일(현지시간) 스톡홀름에서 만났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