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군사위 회의 내달 14일 개최…전작권 전환 등 논의
한미군사위 회의 내달 14일 개최…전작권 전환 등 논의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08 12:00:09
  • 최종수정 2019.10.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3차 한미군사위원회 의장대 사열[사진=연합뉴스]
제43차 한미군사위원회 의장대 사열[사진=연합뉴스]

한미간 주요 군사현안을 논의하는 제44차 한미 군사위원회회의(MCM)가 다음 달 14일 서울에서 열린다.

8일 합동참모본부가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제출한 업무보고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이달 1일 취임한 마크 밀리 신임 미 합참의장이 참석해 박한기 합참의장과 주요 군사 현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의 주요 의제는 '최근 안보상황 및 군사대비태세',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등이다.

우선 한반도 및 동북아 안보상황을 평가하고 연합방위태세가 보고되며, 전작권 전환과 관련된 한국 핵심군사능력, 동맹의 포괄적 핵·미사일 대응능력, 한반도 및 역내 안보환경 등을 평가한다.

MCM은 대한민국 방위를 위한 전략지시와 작전지침을 연합사령관에게 제공하기 위한 한미 합참의장급 연례회의체다.

양국 합참의장 외에도 합참의 전략기획본부장, 미군 인도·태평양 사령관, 연합사령관이 MCM 위원으로 참여한다.

합참은 이번 회의에서 "미 신임 합참의장에게 한반도 안보상황 및 한미 간 주요 군사현안을 설명하고 우리 정책에 대한 지지를 유도할 계획"이라면서 "또한 전작권 전환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한 한미 간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는 앞서 지난 8월 실시한 연합지휘소훈련 과정에서 한국군의 전작권 행사 능력을 평가하는 기본운용능력(IOC) 검증을 진행했다. 이번 MCM에 검증 결과가 보고된다.

최근 양국 간의 주요 현안으로 급부상한 유엔군사령부(유엔사)의 '역할 확대' 문제나 주한미군 기지 조기 반환 문제 등도 이번 회의에서 논의될 전망이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