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신제품] 동절기 '먹거리' 채비...'프리미엄·이색' 디저트, 도시락은 '용량·재미' UP
[편의점 신제품] 동절기 '먹거리' 채비...'프리미엄·이색' 디저트, 도시락은 '용량·재미' UP
  • 이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10-10 20:10:11
  • 최종수정 2019.10.1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저트, 벨기에 초콜릿부터 UFO캔디, 색종이 과자까지"
"도시락, 투머치하닭·짜레라이스...용량키우고 재미 더해"
[사진=BGF리테일]
[사진=BGF리테일]

편의점업계가 유명 브랜드 제품, 유명 맛집과 협업을 통해 동절기 먹거리 채비에 나선다. 특히 가성비를 갖춘 프리미엄, 이색 디저트로 차별화, 제품군을 강화한다. 

GS25가 선보인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은 24개 점포 시범 판매 기간 품절 대란 속 이달 4일부터 수도권과 강원권 7000개 점포로 확대, 판매에 돌입했다. 시범 판매를 통해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 6종을 선보인 데서 용량 458ml 퍼지브라우니·초콜릿칩쿠키도우, 473ml 바닐라, 473ml 청키몽키(파인트 4종), 120ml 초콜릿칩쿠키도우 미니컵 2종을 판매한다. 파인트 1만1600원, 미니컵 4600원이다. 

미니스톱은 벨기에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 갤러와 협업해 '소프트크림 벨기에 초코'를 출시, 판매한다. 미니스톱은 해마다 동절기 '소프트크림 벨기에 초코'를 선보였다. 올해는 프리미엄 초콜릿 '갤러'와 협업으로 기존 소프트크림 대비 초콜릿 함량을 2배 증량 더 진하고 맛있는 초코 아이스크림을 개발한 것이다. 콘 2000원, 점보컵 2500원, 컵 1500원이다. 

이마트24는 SNS상 인기인 UFO캔디와 거봉젤리, 색종이과자 등 이색 디저트로 차별화했다. UFO캔디는 유튜브 ASMR영상과 먹방 영상으로 유명한 캔디다. 알록달록한 비행접시 모양 과자 안에 새콤달콤 분말캔디가 들어있다. 쌀 과자같은 식감으로 씹으면 재미있는 소리도 난다. 지난달 26일 선보인 거봉젤리도 먹는 방법이 독특하다. 동봉 이쑤시개로 포장재를 터뜨려 거봉 모양 젤리를 먹는 것이다. 색종이과자는 종이처럼 얇고 뻥튀기처럼 바삭하다. 여러가지 모양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어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까지 있다. UFO캔디(3800원), 거봉젤리(3500원), 색종이과자(1500원) 가격은 1000~3000원대다.  

한편 편의점업계 주력 간편식 '도시락'은 용량을 키우고 셀럽으로 재미를 더하며 간편함을 강화했다. CU와 GS25, 세븐일레븐은 가격 대비 용량을 키웠다. 이달 들어 백종원 요리 연구가와 선보인 어른 손바닥보다 큰 백종원 '대왕 치킨까스' 도시락에 이어 닭다리를 통째 담은 '투머치하닭' 도시락을 한정 판매한다. 이외 5.5인치 3XL 햄버거 시리즈에는 '불케이노 치킨버거'를 추가했다. 세븐일레븐도 '양푼이 비빔밥' 콘셉트로 역대급 사이즈 도시락 '장군 비빔밥'을 새롭게 내놨다. 각종 야채볶음과 돼지고기볶음 등 10가지 토핑을 담아 일반 도시락 대비 중량은 1.7배 가량, 700g이다. 가격은 5000원이다. 

GS25는 박찬호 씨 '투머치(too much)함'을 콘셉트로 함량과 영양소를 높인 박찬호 시리즈로 대용량에 재미까지 더했다. 서장훈에 이어 '투머치함'을 강조했다. '박찬호투머치찬많은도시락' '박찬호투머치참치왕김밥' '박찬호투머치더블버거' '박찬호투머치샤인머스캇' 4종이다. 중량 500g, 반찬수도 11종으로 역대 최다다. 가격은 4900원이다. 

미니스톱과 이마트24는 다양함과 간편함을 강조했다. 이마트24는 한 그릇 형태 도시락으로 '치즈김치볶음밥', '붉은대게딱지장볶음밥', '해물철판볶음밥' 볶음밥 3종을 판매하고 있다. 기존 200g 대비 30g을 더늘려 230g이다. 미니스톱은 짜장·카레·오므라이스를 한꺼번에 담은 '짜레라이스' 도시락을 판매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미니스톱 서포터즈 대학생팀 제안으로 만든 '쭈꾸미불고기' 도시락에 이은 두번째 도시락이다. 밥과 먹는 대표 소스 짜장과 카레를 고민 없이 모두 즐기도록 만든 게 포인트다. 다채로운 구성으로 가성비, 가심비까지 잡았다. 가격은 4600원이다. 

[위키리크스한국=이호영 기자]

eesoar@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