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의혹' 보도에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다"
조국, '윤석열 의혹' 보도에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다"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11 10:48:59
  • 최종수정 2019.10.1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택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한겨레21의 의혹 보도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9시쯤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의혹 보도와 관련한 기자들 질문에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는 것 같다. 오늘 일정이 많아서"라고 말한 뒤 청사로 들어갔다. '법무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계획이 있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 조 장관은 답하지 않았다.

앞서 한겨레21은 이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윤씨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서 윤 총장을 접대했다는 취지로 진술했으나, 이 보고서 등 자료를 넘겨받은 김학의 수사단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고 재수사를 끝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윤 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며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했다.

대검 대변인실은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lhk@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