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멘토' 삼성전자, 7호 자상한 기업 선정…고도화·판로 등 지원
'스마트공장 멘토' 삼성전자, 7호 자상한 기업 선정…고도화·판로 등 지원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9-10-11 12:54:10
  • 최종수정 2019.10.1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 위한 MOU 체결
업종·조합별 클라우드 구축, 중기부 제조 데이터센터와 연결
박영선 장관 "삼성의 풍부한 경험이 중소기업 현장으로 전수되도록 지원할 것"
11일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삼성전자 간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이 개최됐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11일 코엑스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삼성전자 간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이 개최됐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에 나서고 있는 ‘삼성전자’가 7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삼성전자와 중소기업중앙회 간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5년 민간에서는 처음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기 시작해 지난 9월까지 2165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총 450억원을 투입)해 왔다.

삼성전자와 중기부는 각각 500억원을 출연해 삼성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돕는다. 지난 2018년부터 200억원을 투입해 1079개사를 지원한다. 

앞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은 공정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품 불량률을 줄이는 등 납품시스템을 최적화하는 노력을 해 오고 있다. 그러나 고도화 노하우와 데이터 분석, 활용 관련 전문지식등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해 고도화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중기중앙회와 협력해 이미 구축한 스마트공장 고도화부터 판로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삼성전자와의 거래여부와 관계없이 이들 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삼성이 지원한 상생형 스마트공장 전수조사를 통해 고도화 목표를 수립하고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중소기업을 우선적으로 기술 지원한다.

또 3단계 이상 고도화를 위한 전담인력 배정, 스마트공장 종합상담센터인 '스마트 365센터(가칭)' 신규 설치, 현장중심의 맞춤 교육 프로그램 실시 등을 통해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촉진해 나갈 예정이다. 

업종 조합별 클라우드 서버를 구축하고 중기부에서 추진 중인 제조 데이터센터와 연결·이관할 계획이다. 수집된 제조 데이터는 AI 서비스를 이용해 분석․가공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수요를 조사하고, 이 데이터는 개방해 스타트업 창업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자사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바이어 매칭 및 판로를 지원(영업․마케팅․구매 5명의 전문가로 구성)하는 '스마트공장 판로 지원 전담조직'을 국내 처음으로 운영하고 스마트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의 거래계약 체결부터 확정까지 판로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매년 '스마트공장 엑스포'를 개최해 홍보 및 글로벌 바이어와의 연결을 돕는다. 스마트공장 엑스포는 삼성전자가 매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기업을 대상으로 우수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전시회를 개최해 판로·투자유치를 지원하는 자리다. 

아울러 국립공고 3개교(전북, 부산, 구미)에 학교별 특화 교육과정과 연계한 스마트공장(AI연계)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해 운영시스템 및 센서활용, 장비제어 등 스마트공장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인력양성을 지원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들이 삼성전자의 체계적인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데이터를 축적해 나간다면 '더 똑똑한 스마트공장'으로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앞장서서 나갈 수 있다"면서 "이번 협약을 통해 삼성전자의 풍부한 제조경험이 중소기업 현장으로 전수될 수 있도록 상생형 스마트공장 확산을 더욱 내실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중소기업중앙회와 삼성전자는 서로 협력해 기 구축한 중소기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건의해 스마트공장 구축과 고도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그동안 지원한 스마트공장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재·부품·장비 등 다양한 업종의 중소기업들이 제조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