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날아간 철판에 전차선 끊어져…동해선 한때 운행중단
강풍에 날아간 철판에 전차선 끊어져…동해선 한때 운행중단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10-12 13:41:36
  • 최종수정 2019.10.12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선 기장역 [사진=연합뉴스]
동해선 기장역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강풍에 철판이 날아가 동해선 전차선에 떨어져 동해선 전동차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12일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부산 기장군 기장읍 기장과선교에 붙어있던 철판이 강풍에 날아가 교량 아래 동해선 전차선에 떨어졌다.

이 사고로 전력을 공급하는 전차선에 스파크가 일면서 선이 끊어져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

사고 당시 이곳을 지나던 무궁화호가 선로 위로 떨어진 전차선을 발견하고 운행을 멈추고 사고 사실을 신고했다.

무궁화호에는 20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나 별다른 사고는 없었고 전차선을 정리하는 104분가량 운행이 지연됐다.

사고가 나자 코레일은 긴급 복구에 나서 선로 위로 떨어진 전차선을 정리한 뒤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전동차 운행을 부분 재개했다.

전차선이 필요 없는 일반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

코레일은 이날 11시 이후 부전역에서 신해운대역까지만 전동차를 운행하고 이후 구간은 연계버스를 이용해 승객을 수송하고 있다.

코레일은 이날 오후 7시께 끊어진 전차선을 완전히 복구하는 등 열차 운행을 정상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선로에 떨어진 전차선을 정리하는 1시간 30분가량 11대의 전동차 운행이 중단됐다"며 "부산지역 해안가를 중심으로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에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강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