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장기집권사령부인 공수처는 절대 불가"
나경원 "장기집권사령부인 공수처는 절대 불가"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10-15 10:52:10
  • 최종수정 2019.10.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혼란 책임자인 문 대통령에 사과 요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모든 국론분열, 국정혼란의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장기집권 사령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절대 불가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 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론분열이 아니라고 얘기했다. 이제 제대로 국민 앞에 조목조목 사과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성난 민심에 쫓겨 내려온 범죄혐의자를 두고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라고 운운했다. 정말 국민을 우습게 아는 말씀"이라며 "개혁의 기억자도 떼지 못한 분에게 어떻게든 개혁에 성공한 장관 이미지를 붙여주고 싶어 억지에 억지를 또 부린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쩔 수 없이 조 전 수석은 (장관직을) 포기했지만 결코 물러서지 않고 국민과 싸우겠다는 말씀으로 들린다. 한마디로 국민과 싸우겠다는 도전장으로 들린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국민과 싸워 이기는 정권은 없다. 스스로 내면의 고집·욕심과 싸우십시오"라고 경고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서는 "조국 전 민정수석이 스스로 개혁의 불쏘시개라고 참칭하며 아름다운 퇴장을 연출하려고 애를 썼지만, 실상은 정권 몰락과 국민 심판이 두려운 나머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이 집권세력의 헛된 착각은 금물이다. 10월 항쟁의 한복판으로 쏟아져나온 수많은 국민과 성난 민심이 고작 조국 사퇴 하나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생각하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라며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자기 사람 챙기기, 북한 챙기기에만 혈안된 틀려먹은 정권의 폭주를 막아 세워야한다는 절박한 심정과 애국심으로 시작된 것이 10월 항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임명 강행은 이 정권의 무능·위선·독재 야욕이 응축된 상징적 사건에 불과하다"며 "여전히 국정은 아마추어에 의해 포위돼 있다. 지금부터 하나하나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기 속에 정권을 잡아 무엇하나 제대로 챙긴 게 없는 정부"라면서 "자기 사람 챙기기, 북한 챙기기에만 혈안이 된 틀려먹은 정권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된 게 10월 항쟁"이라고 말했다.나아가 그는 "대통령이 '성찰하고 개혁하라'며 언론이 생사람을 잡은 것처럼 몰아붙였다"며 "언론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주의 국가의 대통령이 맞나"라고 말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세워야 한다. 국민은 무시하고 북한만 떠받드는 잘못된 대북 정책부터 완전히 백지화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 우리의 족쇄가 된 9·19 남북군사합의를 폐기해야 한다"며 "일자리를 빼앗고 살림을 거덜 내는 소득주도성장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소득주도성장 폐기 3법으로 막아야 한다. 청와대 경제 컨트롤타워도 더 이상 믿을 수 없다. 안보도 경제도 민생도 이제 국회가 챙겨야 한다. 한국당이 열심히 국회에서 챙겨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은 정기국회는 치유와 재생의 시간이 되어야 한다"며 "10월 항쟁의 함성을 계속 이어가 지난 2년반 동안 병들대로 병든 대한민국을 다시 정상으로 돌려놓겠다"며 "장기집권의 야욕을 막아내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검찰을 향해 "조국 사퇴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이지만 조국 사태의 진상규명은 전도요원(前途遙遠 )이다"며 "동반사퇴 압박이 있지만 여기에 움츠러든다면 조국 사태로 상처입은 민심이 또다시 상처입는다. 눈치보지말고 재지말고 오로지 법과 진실에 따라 수사하십시오. 철저히 수사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