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중대결심'했나…분위기 고조시키는 北매체들 
김정은 '중대결심'했나…분위기 고조시키는 北매체들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20 11:53:37
  • 최종수정 2019.10.2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산 등정 기점으로 연일 '자주·자력' 강조
"자력은 인간 최고 힘이며 국가 최강의 상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왼쪽)·조용원(오른쪽)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왼쪽)·조용원(오른쪽)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등정을 기점으로 자주·자력 정신을 보다 더 강조하고 있다. 이는 김 위원장의 '중대 결심'이 임박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자주로 존엄 높고 자력으로 비약하는 위대한 나라' 제목의 글에서 "자기의 힘이 없이는 결코 제 운명의 주인이 될 수 없으며 나라와 민족의 운명도 존엄도 지킬 수 없다는 것이 현 세계의 실상"이라고 밝혔다.

또 "거대한 경제력과 재부를 들먹이는 나라들이 한 번의 압박이나 제재를 당해도 국가 존립의 기둥이 휘청거리는 희비극이 벌어지는 것은 바로 자체의 힘으로 모든 것을 해결해 나가려는 신념과 의지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자력은 인간의 최고의 힘이며 국가의 최강의 상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족적 자존심'이 적대 세력들이 짜놓은 '붕괴 시간표'를 '번영의 시간표'로 바꾸어 놓을 수 있게 하였다"고 주장하며 민족자존·자력갱생 정신을 거듭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김 위원장의 과거 발언을 소개한 기사에서 "당의 노선과 정책을 지상의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당에서 바라는 높이에서, 당에서 정해준 시간에 성실하고 완벽하게 실천해나갈 때"라며 "사회주의 강국은 눈부신 현실로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주민들을 독려했다.

신문은 '후손만대 길이 전할 불멸의 업적' 제목의 별개 기사에서는 '일심단결'의 성과로 "반만년 민족사에 특기할 기적적 승리가 이룩된 2017년 11월 그날"이라고 언급했다.

2017년 11월은 북한이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시기다.

신문은 전날에도 "민족자존은 자기에게 있는 것을 다 팔아도 절대로 팔지 말아야 하며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버리지 말아야 할 명줄과 같은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민족자존과 자력갱생 기치를 연일 강조하고 있다.

일각에선 북한이 연일 이러한 보도를 하는 것을 두고, 스웨덴 북미실무협상 결렬로 제재 문제 해결이 요원해진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중대 결심'이 임박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신문은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 보도가 나온 지 이틀 만인 지난 18일 '절세의 영웅 우리의 장군' 제목의 정론에서 그의 백두산행에 대해 "또다시 세상이 놀라고 우리 혁명이 크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적대 세력들이 그 누구를 해치려 악을 쓰며 쳐놓은 제재의 사슬을 그들의 목줄을 감아놓는 올가미로 만들어놓고 우리의 자력 부강의 보물고들에서 핵분열 반응보다 더 빠르고 요란하게 만 가지, 억 가지 열매들이 증폭되어 쏟아질 그 날이 바로 우리의 10월 뒤에 있다"며 강경한 대응 가능성을 시사했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