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3분기 영업익 2307억원…전년比 26.9%↓
에쓰오일, 3분기 영업익 2307억원…전년比 26.9%↓
  • 전제형 기자
  • 기사승인 2019-10-23 11:50:14
  • 최종수정 2019.10.2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쓰오일 3분기 실적 현황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 3분기 실적 현황 [사진=에쓰오일]

에쓰오일이 3분기 2037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에쓰오일은 올해 3분기 매출액은 6조2345억 원, 영업이익은 2307억 원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3%, 전분기 대비 -0.4%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각각 -26.9%, 흑자전환했다.

에쓰오일은 안정적인 판매량과 판매가격으로 전분기 수준의 매출액을 유지했다. 드라이빙 시즌과 국제 해사 기구(IMO) 황함량 규제시행을 앞둔 선제적 재고비축 등의 효과로 정제마진이 회복한 가운데 정기 보수를 마친 당사 주요 설비의 정상가동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에쓰오일에 따르면 전체 영업이익의 57%는 에쓰오일 매출액 비중 22%인 비정유부문(석유화학, 윤활기유)에서 발생했다. 이는 아로마틱·올레핀 석유화학 제품, 고품질 윤활기유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생산·판매를 극대화한 결과다.

정유 부문은 유가 급등락에 따른 재고 관련 손실에도 불구하고, 계절적 성수기 진입과 강화된 IMO 규제 시행을 앞둔 재고비축으로 견조한 수요세가 역내 설비의 정기 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와 맞물리며 정제마진이 상승, 3분기 997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역내 대규모 신규 설비의 가동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스프레드 약세가 지속된 가운데 전분기에 진행한 주요 설비의 정기보수 완료 후 정상 가동률을 유지해 79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아시아 시장 내 제품가격 약세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서 주력 제품인 고품질 윤활기유 스프레드가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며 516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4분기 정유 부문은 동절기 난방유에 대한 계절적 수요와 함께 IMO 황함량 규제 시행을 대비한 재고 확보 수요로 정제마진이 더욱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전제형 기자]

jeonbrya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