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금강산 시설 철거' 공식 입장 자제... "김정은 발언 분석이 우선"
靑, '금강산 시설 철거' 공식 입장 자제... "김정은 발언 분석이 우선"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10-23 12:53:00
  • 최종수정 2019.10.23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는 23일 금강산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도를 분석하는 게 먼저라며 통일부의 공식 입장에 이어 추가 입장을 내는 것을 자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에 대한 질문에 "일단은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향후 계획이 어떤지 명확히 분석하는 게 먼저일 테고,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 협의로 막혀 있는 남북 간 소통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느냐'는 물음에는 "부인하지 않겠다"면서도 "다만 부인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렇다'라고 보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을 요청하겠다고 말할 수 없다"며 "어떤 분야에서 어떤 식의 협의가 있을지 당장 답하기 이르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위원장의 지시가 평화와 경제협력의 선순환을 언급하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 하루 만에 나왔다'는 지적에는 "시정연설에 대한 호응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며 "남측 관계 부문과 합의해 새로운 시설을 건설해야 한다는 부분이 대통령 말에 대한 호응인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공식 입장을 냈기 때문에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더 추가로 낼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정부로서는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일단 지금으로서는 언론매체 통해 보도된 것이기 때문에 의도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합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남측이 건설한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둘러보며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됐다',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고 봉사시설을 우리 식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