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에 '금강산 관광' 남북 실무회담 제안
정부, 北에 '금강산 관광' 남북 실무회담 제안
  • 조문정 기자
  • 기사승인 2019-10-28 11:10:05
  • 최종수정 2019.10.2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통지문 "남측 시설 철거하라" [사진합성·일러스트=연합뉴스]
북한 통지문 "남측 시설 철거하라" [사진합성·일러스트=연합뉴스]

정부는 28일 금강산 관광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북한에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 "정부와 현대아산은 10월 28일 오늘 월요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제기한 문제를 포함해서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했으며, 관광사업자가 동행할 것임을 통지했다"면서 "현대아산은 당국 대표단과 동행하여 북측이 제기한 문제와 더불어 금강산 지구의 새로운 발전 방향에 대한 협의를 제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의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서도 우리 기업의 재산권에 대한 일방적인 조치는 국민 정서에 배치되고 남북관계를 훼손할 수 있는 만큼 남북 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리적으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회담 일시와 장소는 통지문에 명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 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는 통지문을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보내며 '문서교환 방식'의 협의를 제안했다.

정부는 문서교환 방식에는 한계가 있어 실무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북한이 실무회담에 바로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한이 당국 간 직접 만남은 피하기 위해 '문서교환 방식'을 제안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supermoon@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