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국회방송 추가 압수수색
검찰,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 국회방송 추가 압수수색
  • 이현규 기자
  • 기사승인 2019-10-30 10:06:27
  • 최종수정 2019.10.3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30일 국회방송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여야 의원들의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이날 오전 9시 45분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국회방송에서 자료를 확보 중이다.

검찰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목적과 범위 등을 밝히지 않았으나,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충돌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에도 국회방송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이번 사건 수사 대상 의원은 모두 110명이다. 자유한국당 60명,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lhk@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