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태국으로 출국…아세안+3 정상회의 등 참석
文대통령, 태국으로 출국…아세안+3 정상회의 등 참석
  • 정예린 기자
  • 기사승인 2019-11-03 16:24:14
  • 최종수정 2019.11.0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 다자외교 시동…아베 日총리 조우 여부 주목
태국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국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22차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와 제14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을 위해 태국으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태국 방콕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5일까지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서울공항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나와 문 대통령을 환송했다.

문 대통령은 환송인사들에게 지난달 29일 별세한 모친 (故) 강한옥 여사와 관련해 "어머님께서 많이 편찮아 지셨음에도 자주 찾아뵐 수가 없었다"며 "기껏해야 근처에 가면 잠시 인사드리는 정도밖에 할 수가 없었다. 그것이 가장 안타까웠다"고 떠올렸다.

이어 '조용한 가족장'을 치르며 정치인 등의 조문을 사양한 것에 대해서는 "어머님 장례식에 모든 분을 모실 수 없어 죄송스러웠다"며 "그럼에도 여러분들과 국민들의 따뜻한 위로의 말씀들로 소박하게 잘 치를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은 지난 9월 한·태국 정상회담을 위한 공식 방문 이후 2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태국 방문에서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회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도·아세안과 전면적 협력 시대를 열어간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신남방정책의 발전에 필요한 지지도 요청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방문 기간 제22차 아세안+3 정상회의, 제14차 EAS,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정상회의 등 다자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해진 공식 회의만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이 주최하는 만찬으로 2박 3일 일정을 시작한다.

4일 오전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아세안+3의 협력 심화 기반을 조성하려는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 등 역내 협력 지향점을 제시하고 기여 의지를 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오후에는 아세안과 한국·중국·일본·미국·러시아 등이 참여하는 제 14차 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또 초국가범죄 등 비전통안보 문제 대응을 위한 한국의 기여 의지를 강조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방문에는 민주당 전현희 강병원 오영훈 의원이 특별수행을 위해 동행한다. 

[위키리크스한국=정예린 기자]

 

yelin.jung0326@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