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인사이드] 어산지 불법 감시로 체포된 스페인 보안업체 대표의 지난 행적
[WIKI 인사이드] 어산지 불법 감시로 체포된 스페인 보안업체 대표의 지난 행적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19-11-12 06:42:43
  • 최종수정 2019.11.12 0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US trail of the man whose security firm spied on Julian Assange
영국의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영국의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줄리안 어산지 [AP=연합뉴스]

런던 주재 에콰도르 건물 내에서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를 감청한 스페인 민간 보안업체 UC 글로벌(UC Global S. L.)의 대표 데이비드 모랄레스가 미국의 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에 갔던 사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워싱턴 DC에서 약 10킬로미터 떨어진 알렉산드리아는 수년 동안 어산지를 조사 중이고, 18건의 기소를 들어 영국에 송환 요청을 한 관할 연방법원이 있는 곳이다. 지난 4월 7년 동안의 망명 생활을 한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끌려나온 어산지는 현재 영국의 교도소에 수감 중으로, 이라크전과 아프간전에서의 미국의 전쟁범죄를 드러내는 문서들을 공개한 것으로 어산지는 미국에서 최고 175년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모랄레스가 몇몇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분석한 결과 이메일의 IP주소를 통해 그가 2017년 3월 1일에서 2일까지 알렉산드리아에 있던 것이 드러났다고, 최근 스페인 미디어 <엘파이스(EL PAÍS)>가 전했다.

<위키리크스>가 CIA의 사이버 감시 프로그램 볼트 7(Vault 7)에 대해 공개했을 무렵 모랄레스는 알렉산드리아에 있었다. 볼트 7은 인터넷 연결이 되는 미국 기업들이 생산한 스마트폰, 스마트 TV들로 CIA가 이용자들을 감청할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으로, <위키리크스>의 볼트 7 폭로는 에드워드 스노든과 첼시 매닝 등의 내부고발 사건과 같은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엘파이스>는 입수한 증언과 문서 자료들을 통해 UC 글로벌이 CIA를 위해 어산지를 감시했다는 것을 폭로한 바 있다. 모랄레스는 어산지가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변호사와 지지자들을 만날 때 기록 저장한 영상과 음성 자료들을 CIA 측에 넘겼다. <엘파이스>의 폭로 보도가 나온 뒤, 스페인의 고등법원 판사는 모랄레스에 대한 어산지의 형사 고발을 인정했다. 모랄레스는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현재 어산지의 사생활과 변호사-의뢰인 비밀유지 특권 침해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모랄레스는 미국을 자주 방문했다. 그가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들의 IP는 뉴욕에서, 댈러스, 마이애미, 워싱턴, 시카고, 라스베이거스 등 광범위하다. 라스베이거스에서는 때때로 세계적인 갑부인 셸던 아델슨 소유의 호텔들과 아델슨의 회사인 라스베이거스 샌즈 코퍼레이션에서 보내기도 했다. 모랄레스는 이 기업의 지중해 요트 여행의 보안을 책임지는 등 수 년 동안 아델슨의 사업체들을 위해 일해왔다. 라스베이거스 샌즈의 직원 중에는 CIA 출신도 있다. 아델슨은 공화당의 주요 후원자이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개인적인 친구이기도 한 것으로 유명하다.

UC 글로벌은 영국에 있는 대사관 감시를 위해 에콰도르 정부의 정보기관 세나인(Senain)에도 고용됐으나, 모랄레스는 몇몇 믿을만한 직원들에게 미국인들을 위해서도 일한다는 사실을 털어놨다고 한다. 이 ‘미국인들’에게 어산지에 관한 감청 자료들을 넘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이다. 

<엘파이스>에 따르면, 모랄레스가 ‘우리가 넘기는 정보에 대해 아주 조심해야 된다고 경고하고자 한다. 모두에게 조심하라고 알려라. 세나인이 우리를 조사하고 있다. 그래서 내 위치에 대해, 특히 내가 미국에 있을 때,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몇몇 직원들에게 보냈다고 한다.

그는 또 다른 이메일에 ‘손님이 러시아 정보기관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의혹을 전달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손님’은 어산지를 암시하는 말로 의심되고 있다.

모랄레스는 에콰도르 대사관에 있던 그의 직원들에게 어산지를 방문하는 모든 러시아인과 미국인들에 대해 감시하고 기록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2018년 11월 22일, UC 글로벌이 에콰도르 대사관에 서비스를 중단하고 몇 달 뒤, 모랄레스가 직원들에게 2013년과 2015년, 2016년에 폴 매너포트가 방문한 기록이 있는 지 물어본 사실도 밝혀졌다. 매너포트는 2016년 트럼프의 대선 캠페인 본부장이었는데, 이후에 여러 부정과 우크라이나 로비스트라는 의혹으로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어산지와 가까운 이들은 매너포트가 어산지를 만난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고, 매너포트 자신 역시 어산지와 만난 것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 최정미 기자]

The US trail of the man whose security firm spied on Julian Assange

What was David Morales, owner of UC Global S. L., the Spanish company that spied on WikiLeaks founder Julian Assange during his stay at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doing in Alexandria, Virginia?

Located around 10 kilometers from Washington DC, Alexandria is home to the US federal court that has been investigating the Australian cyberactivist for years and has requested his extradition from the United Kingdom, where he remains in prison after he was expelled from the Ecuadorian embassy in April following a seven-year asylum.

Morales was in Alexandria near the date when WikiLeaks announced the publication of Vault 7

An analysis of emails sent by Morales to several of his employees shows that this former member of the military was in Alexandria on March 1 and 2, 2017. The IP addresses of these messages, which EL PAÍS has seen, show that at the time that they were sent Morales was in Alexandria, where a federal court is seeking Assange’s extradition on 18 counts stemming from accusations that he revealed classified intelligence about the Iraq and Afghanistan wars, which could lead to a prison term of 175 years.

Morales was in Alexandria near the date that WikiLeaks announced the publication of Vault 7, a collection of thousands of documents about an alleged cyber-surveillance program by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capable of compromising cellphones, smart TVs and computers with internet access produced by US companies, transforming them into microphones to spy on their users. The disclosure revealed an enormous security gap at the CIA and triggered a scandal similar to the ones involving former CIA subcontractor Edward Snowden and former intelligence analyst Chelsea Manning.


UC Global S. L. spied on Assange for the CIA, as shown by testimony and documents disclosed by this newspaper. Morales allegedly gave the intelligence agency audio and video material on the cyberactivist’s meetings with his lawyers and collaborators at the embassy. Following this newspaper’s revelations, Judge José de la Mata of Spain’s High Court, the Audiencia Nacional, agreed to consider a criminal complaint filed by Assange against Morales, who was arrested and is now the target of an investigation into alleged violations of Assange’s privacy and attorney-client privilege, as well as misappropriation, bribery, money laundering and illegal possession of arms.

Work for Sheldon Adelson

Morales often traveled to the United States. The IP addresses of the emails he sent his workers showed him to be variously in New York, Dallas, Miami, Washington, Chicago, Lakewood and Las Vegas. At this last location, the messages were sometimes sent from the hotels owned by Sheldon Adelson and his Las Vegas Sands Corporation. Morales has been working for the billionaire business magnate for years, taking care of security on the latter’s yacht during trips to the Mediterranean. The company’s personnel includes a former CIA official. Adelson is one of the main donors to the Republican Party and a personal friend of Donald Trump.

Although UC Global had been hired by Senain, the secret services of Ecuador, to watch the embassy in London, Morales confided to a few trusted employees that they were also working “for the Americans,” to whom he was allegedly handing over video and audio footage of Assange’s conversations with his visitors at the embassy.

UC Global S. L. spied on Assange for the CIA, as shown by testimony and documents disclosed by this newspaper

“I want to alert you to the fact that we have to be very careful about the information that we send over...and tell everyone to be careful with the information... Senain (the secret service of Ecuador) is investigating us. That’s why I would like, in the first place, for my geographical location to be handled with discretion as much as possible, especially my trips to the US,” wrote Morales in an email addressed to several of his workers.

“We have been informed of suspicions that the guest [this is how Assange was alluded to] is working for the Russian intelligence services, thus the profiling of his visitors and aides,” he wrote in another message.

Morales ordered his workers at the Ecuadorian embassy in London to spy on, and record the conversations of, any Russian or US citizens who visited the WikiLeaks founder.

On November 22, 2018, several months after UC Global had stopped providing its services at the embassy, Morales asked his employees whether they had any records of visits by Paul Manafort in 2013, 2015 and 2016. The subject line of this e-mail message said “Query.”  Manafort is a US lawyer who joined Donald Trump’s presidential campaign in 2016. He has since been sentenced to three and a half years in prison for various irregularities and for conspiracy as a member of a lobby group in Ukraine. Sources close to the cyberactivist state that Manafort never visited Assange. Manafort himself denies ever having met with the founder of WikiLeaks.

prtjami@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