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2조 6000억원 투자"... LGU+, CJ헬로 인수 통한 콘텐츠 투자계획 발표
"5년간 2조 6000억원 투자"... LGU+, CJ헬로 인수 통한 콘텐츠 투자계획 발표
  • 최종원 기자
  • 기사승인 2019-11-18 10:59:07
  • 최종수정 2019.11.1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부회장, 경영진에 “CJ헬로 성공적 인수 후 케이블TV 고객에게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 제공 준비하자” 주문
내년 VR, AR 등 실감형 콘텐츠 TV 플랫폼에도 적용, 유선 고객에까지 차별화 서비스 확대 제공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LGU+ 제공]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이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LGU+ 제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18일 열린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에서,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하현회 부회장은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 6000억원을 투자하여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5년간 2조 6000억원 규모를 ▷AR, 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으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위키리크스한국=최종원 기자]

sus@wikileaks-kr.or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